[초점] 에너지 등 보수적 산업군의 첨단 IT 서비스에 주목한다
[초점] 에너지 등 보수적 산업군의 첨단 IT 서비스에 주목한다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19.06.13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론 활용한 건설, 에너지 산업엔 현장용 스마트 앱까지 다양
서울도시가스 현장직원이 현장용 스마트 안전관리 앱 ‘Smart SCG’을 사용하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4차 산업혁명이 더욱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에너지, 건설, 해운 등 보수적 산업군에도 스마트 바람이 불고 있어 관심을 모은다.

산업의 전문성은 살리면서 다양한 정보기술을 접목해 혁신 성장을 이루기 위해서다. 이 같은 산업군들의 IT 융합은 현장 직원들의 업무에도 빠른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모바일, 드론, IT장비 등 각종 스마트한 디바이스와 시스템들이 대체는 물론 뿌리내리기 시작한 것이다.

건설업계에 등장한 ‘드론’

거친 건설현장에 드론이 활용이 활성화되고 있다.

현재 40기 이상의 드론을 국내·외 현장에 보급하고 측량 및 진도 관리에 활용 중인 현대건설은 현대건설기계, SK텔레콤과 드론 자동제어기술 개발 및 건설현장 실증을 통한 스마트 건설기술 협업을 진행한다고 지난달 29일 밝혔다.

이번 협업으로 드론을 이용해 SK텔레콤의 실시간 영상관제 솔루션 ‘T 라이브 캐스터’를 건설현장과 사무공간에 적용하면서, 본사나 현장 사무실에서 국내외 현장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현장의 기술적인 문제를 현장 직원들이 신속 대응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대우건설도 ‘드론 관제시스템’을 자체 개발 중에 있다. 정기적인 항공영상 촬영으로 현장 직원들이 접근하기 어려운 건설공정 확인 및 시설물의 안전점검, 건설자재, 안전시설물 확인 등에 이 기술을 활용할 예정이며, 2020년에는 대우건설의 전 현장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위축된 해운 산업, IT기술이 돌파구

해운업계도 IT 신기술 도입 기반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국내 해운업 대표주자인 현대상선은 지난해 8월 한국오라클을 클라우드 기반 차세대 IT시스템 사업자로 선정하고 클라우드 플랫폼 수립에 착수했다. 기존 내부 IT 시스템을 버리고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로 전면 교체하는 것이다.

이와 함께 오라클과 손잡고 클라우드 기반 차세대 IT 시스템 ‘뉴 가우스(New-GAUS) 2020’도 개발하고 있다. 이는 기존의 해운 물류 시스템을 업그레이드 한 것으로, 이제 선박 내 직원들은 운항 정보와 계약, 예약관리 등 선박 관련 정보와 함께 인사와 관리 운영 등의 모든 정보를 해당 시스템을 통해 간편하게 관리할 수 있다.

현대상선은 이번 클라우드 전환과 함께 향후 블록체인과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같은 4차산업혁명 관련 주요 신기술을 해운 산업에 적용해 IT서비스와 함께 운항 안정성도 높일 예정이다.

에너지 기업 서울도시가스도 IT 적용, 업무효율 제고

에너지 IT 융합산업이 주목 받고 있는 가운데, 종합 에너지 기업 서울도시가스는 현장용 스마트 안전관리앱 ‘Smart SCG’를 도입, 현장직원들의 업무 효율 및 편의를 돕고 있다.

Smart SCG는 스마트폰 GIS 지도에서의 시설물 검색 및 순찰점검 업무처리는 물론, 강력한 보안과 사용성의 자체 메신저 ‘세이프톡’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빠르고 효율적으로 정보를 공유하고 커뮤니케이션 할 수 있다. 이를 통해 현장 직원이 사무업무 처리를 위해 사무실까지 가야 하는 수고와 번거로움이 덜어진 것이다.

또한 차단밸브 추적, 스마트 거리측정, 정압실 체크인 기능도 갖췄다. 성능이 업그레이드된 차단밸브 추적 기능은 사고 발생 시 현장에서 밸브위치를 추적, 신속한 사고 처리를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업계 최초로 자체 개발한 스마트 거리측정기와 시스템의 연동을 통해 위험한 굴착 공사 현장에서도 이격거리 및 심도를 정확하고 안전하게 측정할 수 있으며, 측정 수치 및 사진 등 관련 정보를 실시간 서버 저장, 관리할 수 있다. 정압실 체크인은 정압실 순찰점검 시 무전기나 유선 전화 등의 이용 필요 없이 앱으로 출입 통보, 순찰점검 업무까지 원스톱으로 처리가 가능하다.

서울도시가스 김요한 부사장은 “보수적 산업군인 에너지 산업에 시대의 트렌드를 반영한 IT서비스를 접목하면서, 1차적으로는 직원들의 편의와 업무 효율을 높여주고 궁극적으로는 대중들에게 에너지 안전을 보장한다”면서 “앞으로도 에너지의 전문성과 IT 경쟁력을 높여 다양한 에너지 IT융합 서비스 및 플랫폼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