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생에너지나눔지기, 신재생 설비 설치 확인 돌입
신재생에너지나눔지기, 신재생 설비 설치 확인 돌입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6.13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만5000여건의 설비를 확인 점검… 새로운 기술·설치기준 의견 교환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신재생에너지나눔지기가 한국에너지공단 수탁으로 2019년 신재생에너지설비 설치확인 사업을 17일부터 개시한다.

금년에는 전국적으로 1만5000여건의 설비를 확인 점검을 하게 된다. 에너지나눔지기를 대표사로 한국전기공사협회, 한국에너지기술인협회 등 3개 기관이 공동 추진한다. 신재생에너지나눔지기에서 44.6%, 한국전기공사협회에서 36.6%, 한국에너지기술인협회에서 18.6%의 물량을 공동이행방식으로 지역별로 배분해 수행하게 된다.

각 기관들은 폭넓은 기술인력을 바탕으로 전국적인 조직망을 동원해 신재생에너지 설비가 올바르게 보급될 수 있도록 지침을 마련하고 조속한 시행을 위해 지난 12일 한국전기공사협회 강당에서 공동기술세미나를 열고 새로운 기술과 설치기준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김형진 신재생에너지나눔지기 상근부회장은 “그동안 성공적으로 수행했던 경험을 살려서 수용가들에게 설치 확인 신뢰도를 높이고 설치기준에 따라 공정하고 투명하게 업무를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나눔지기는 지난 2013년부터 설치 확인 사업을 주관하면서 6년간 총 5만1000여건의 설비를 확인했다. 지난해에만 1만9000여건을 처리했고 매년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

신재생에너지설비 설치확인 사업은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에서 시행하는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으로 설치한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설비가 설비 시공기준에 적합하게 설치되었는지를 확인·점검함으로써 양질의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보급하고 설비의 정상 가동 및 효율 향상, 안전성 확보 등을 위한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