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에너지·환경 장관 ‘환경보호・경제성장 선순환’ 선언문 채택
G20 에너지·환경 장관 ‘환경보호・경제성장 선순환’ 선언문 채택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19.06.17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 중요성과 역할 인식 공유… G20 차원 R&D 투자 등 신속 추진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2019 G20 에너지·환경 장관회의에서는 수소가 갖는 중요성과 역할에 대한 인식 공유와 함께 G20 차원에서 R&D 투자 등 구체적 방안을 신속하게 추진키로 했다.

특히 G20 에너지·환경 장관들은 공동선언문을 통해 에너지 합리적 가격, 신뢰성, 지속가능성,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에너지시스템의 전환에 대한 책임을 강조하고, 청정에너지투자, 에너지효율, 재생에너지, 정책과 금융 및 기업환경 개선 등 다양한 수단을 통한 에너지전환 추진키로 했다.

또한 공동성명서를 기반으로 자발적 에너지전환에 관한 구체적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수소에너지, CCUS/탄소 재활용, 디지털화, 에너지효율, 에너지 가치사슬, 재생에너지, 전력시스템, 원자력, 천연가스와 화석연료 등에 대한 구체적 협력 활동을 강화키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은 15∼16일 일본 가루이자와에서 열린 주요 20개국(이하 G20) 에너지·환경 장관회의에 참석해 G20 에너지·환경 장관들과 이같은 내용의 ‘환경보호와 경제성장 선순환’ 선언문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2019 G20 에너지·환경 장관회의는 2015년 터키에서 최초로 개최된 이후 4번째 회의이며, 금년도는 ‘혁신’을 주제로 에너지와 환경 장관회의를 동시에 개최했다.

15일 오전에는 G20 장관회의 최초로 에너지 및 환경 장관들이 공동 회의를 개최하고, 오후부터 에너지와 환경 부문으로 나누어 별도 회의를 개최했다.

16일까지 개최된 회의는 에너지와 환경 장관 공동선언문과 공동 행동계획, 에너지장관 선언문과 행동계획을 채택하고 폐막했다. 2020년 G20 에너지 장관회의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6월 중 개최될 예정이다. 이번 2019 G20 에너지·환경 장관회의에서는 ‘혁신’을 주제로 환경보호와 경제성장의 선순환 가속화를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파리협약에 따른 온실가스 감축과 재생에너지 등을 통한 에너지전환의 중요성에 대한 깊이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또한, R&D와 민간투자가 ‘혁신(Innovation)’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시장과 투자환경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는데 견해를 같이했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는 에너지와 환경에서 수소가 가지는 중요성과 역할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G20 차원에서 R&D 투자, 규범과 표준 등을 구체적 방안을 신속하게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전 세계 수소 관련 민간 기업·기업들 모임인 수소위원회(Hydrogen Council)는 G20 에너지·환경 장관회의 기간에 별도의 회의를 개최하고 그 결과를 16일 공식 오찬 회의에서 보고했다. 또한 현대자동차는 5대의 수소자동차를 이번 회의 기간에 특별히 일본으로 운송해 전시 등 적극적 홍보 활동을 전개했다.

공동 회의와 별도로 개최된 G20 에너지 장관회의에서는, 에너지 부문에 대한 공동선언문과 행동계획을 발표했다. 에너지 장관회의에서는 현재의 화석연료의 역할을 인정하면서도, 온실가스 감축과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재생에너지와 혁신을 통한 에너지전환이 중점적으로 논의됐다.

G20 에너지장관들은 에너지전환에 대한 책임을 강조하고, 청정에너지 기술에 대한 투자 확대, 에너지 효율성, 재생에너지 및 혁신을 위한 정책, 재정 및 비즈니스 환경을 제공하기 다양한 방안들을 모색했다.

주영준 실장은 기후변화대응 및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각국의 에너지 분야에서 혁신적인 패러다임 전환이 필수적임을 강조했다. 특히 2017년 이후 한국의 재생에너지, 효율 향상 등 에너지전환 정책과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을 소개하며,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한국의 노력과 국제사회에 대한 기여를 강조했다.

또한, 한국이 올해 1월 ‘수소경제 로드맵’을 마련하여 궁극적 친환경 에너지원인 수소경제로의 전환을 준비 중임을 밝히고, 친환경 수소시대로 전환을 위한 G20 차원의 공동 노력의 중요성을 제기했다.

한편, 최근 걸프해역에서 발생한 유조선 공격사건과 관련하여, G20 국가들이 상황이 악화되는 것을 방지하고 국제 에너지시장이 안정화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 했다. 주영준 실장은 G20 에너지 장관회의와 별도로, 중국, 독일, 캐나다 등과 양자 회의를 통해 양국 간 에너지 분야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