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 일렉트릭, 드림텍 신공장 ‘스마트 공장’으로 바꾼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드림텍 신공장 ‘스마트 공장’으로 바꾼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6.17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능형 통합 에너지 관리 솔루션 구축… 실시간 에너지 모니터링 실시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슈나이더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글로벌 종합부품회사 드림텍 신공장에 에너지 절감 솔루션을 구축했다.

드림텍은 4개 공장의 통합으로 생산 능력이 늘어남에 따라 막대한 전력이 요구된다. 따라서 안전하고 효율적 운영설비 구축이 필수적이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생산 현장 운영에 필수적인 안전하고 신뢰성 높은 고효율 에너지 관리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점을 인정받아 사업에 참여했다.

드림텍 공장에는 슈나이더일렉트릭의 빌딩 자동화 솔루션인 ‘에코스트럭처 빌딩’과 공장 내 전력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전력관리 솔루션 ‘에코스트럭처 파워’가 통합 적용돼 공장 환경을 최적으로 제어함과 동시에 소모되는 전력 에너지를 최적화해 사용하고 생산성과 효율성을 모두 높일 수 있게 됐다.

총 3단계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제품으로 구성된 ‘에코스트럭처 파워’ 첫 번째 단계의 내진 성능과 내아크 성능을 갖춘 고·저압 배전반을 적용해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이와 더불어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최신 IoT 전력 디바이스가 설치돼 고압반부터 분전반에 이르기까지 모든 부하의 개별 에너지 데이터와 각 디바이스의 진단 데이터를 상위의 에너지 관리 소프트웨어인 에코스트럭처 파워 모니터링 엑스퍼트로 전송한다. 이 데이터를 기반으로 전력 스카다 다이어그램, 대시보드, 트렌드, 리포트 등의 기능을 적용해 실시간 전력 에너지 관리가 가능하다. 또한 예지 분석을 기반으로 전력 관리가 효율적이고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지속하는지 관리하고 서비스 받을 수 있는 최상위 단계 솔루션인 에코스트럭처 파워 어드바이저가 도입됐다.

이와 함께 공조기, 냉동기, 컴프레셔 등의 모든 기계 설비에는 각 설비의 상태를 측정하고 제어할 수 있는 각종 IoT 센서 및 밸브들이 설치돼 있다. 이 데이터들을 자동제어 통합 소프트웨어인 에코스트럭처 빌딩 오퍼레이션에서 실시간 감시 및 제어함으로써 공장 내 환경을 항상 최적으로 유지한다.

또한 조명제어 시스템과 전력관리 시스템의 통합을 통해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공유해 최소한의 에너지로 최적의 효율을 구현해 낼 수 있다.

드림텍 김형민 대표는 “전기 인입부터 말단에 이르는 개별 스위치까지 전력의 효율적 분배가 가능한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솔루션으로 이제는 실시간 에너지 모니터링은 물론 예측과 유지보수가 가능하다”며 “추후 해외 공장의 통합 운영 및 모니터링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슈나이더일렉트릭 코리아 김경록 대표는 “효율성과 안전성을 입증 받은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에너지 효율 솔루션은 효율적인 에너지 관리뿐 아니라 현장의 통합 운영, 엔지니어링의 효율성 증대를 통해 현장의 잠재력을 극대화한다”며 “한국의 많은 기업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디지털 인텔리전스를 이용해 기술 및 제품의 가지를 높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