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원전 기술 유출, 수사 이뤄질 경우 적극 협조할 것"
한수원, "원전 기술 유출, 수사 이뤄질 경우 적극 협조할 것"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6.18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퇴직직원 사안, 구체적 정보 부족으로 현재 단계서 확인 어려워"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모 매체의 '원전 핵심기술, 美·UAE에 통째 유출' 보도에 대해 한국수력원자력이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한수원은 18일 설명자료를 통해 "한수원은 2015년 UAE 원전 시뮬레이터 공급계약에 따라 NAPS 프로그램을 주계약자인 ENEC社에 제공(12개 프로그램 중 9개)했으며, 제작사인 한국전력기술(KEPCO E&C)의 동의와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KINAC)의 허가를 거쳤다"고 밝혔다.

한수원은 이어 "이후 2018년 말, 한전기술은 공식적인 계약을 통해 UAE 원전 시뮬레이터 업그레이드 목적으로 NAPS 프로그램 전체를 WSC社(Western Service Cooperation, 시뮬레이터 업그레이드 계약사)에 제공했으며, 이 때에도 원자력통제기술원의 수출통제 심사 절차를 거쳤다"면서 "당시 원자력통제기술원은 NAPS 프로그램을 ‘비전략물자’로 판정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2015년에 Nawah로 이직한 한수원 퇴직직원이 APR-1400 설계도를 비롯한 한국형 경수로 핵심기술을 미국과 UAE로 대거 넘겼다'는 내용에 대해서는 "상기 의혹 제기 사항은 구체적인 정보 부족으로 현재 단계에서 확인이 어려우며, 수사가 이루어질 경우 한수원은 적극 협조하겠다"면서 "다만, 기사에 따르면 퇴직직원은 2015년에 이직한 것으로 탈원전 정책과 무관하다"고 말했다.

또한 '한수원 퇴직직원이 근무하던 D社가 신고리 5,6호기의 시뮬레이터 설계용역을 맡은 뒤 일부 설계를 W社에 의뢰하면서 한수원으로부터 받은 기밀문서를 무단으로 넘겼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한수원은 신고리 5·6호기 시뮬레이터 설계 용역 발주 시 설계자료의 제3자 제공을 금지하는 계약조건을 명시했고 유출을 방지할 제도를 마련, 운영하고 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료 무단유출에 대해 수사가 이루어질 경우 한수원은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