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사에서 무안경 3D 전광판 시연회 성료 “시민들 눈길 끌어”
서울역사에서 무안경 3D 전광판 시연회 성료 “시민들 눈길 끌어”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19.06.19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코레일이 주최하고 국내 중소기업 오버다임이 주관한 254인치 무안경 3D LED 디스플레이의 시연 행사가 19일 서울역사 내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박순자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여러 정부 인사가 참여했다. 축사를 전하게 된 박순자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은 “상생을 솔선수범한 공기업과 혁신적인 제품을 개발한 중소기업의 노력이 대단하다”며 “이러한 상생 모델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반드시 성공해 양질의 ICT 일자리를 더 많이 창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서울역에 설치된 오버다임의 254인치 무안경 3D LED 디스플레이는 다수의 사람이 동시에 별도의 기기 착용 없이도 3D 입체 영상을 감상할 수 있는 제품이다. 이는 ‘다시점 시차 장벽 기술’이 적용됐기 때문이다. 반도체 포토마스크 기술을 응용해 유리면에 정밀 시차 장벽을 패터닝하는 방식으로 기존 무안경 3D 기술의 문제를 극복했다고 오버다임 측은 말했다.

이어 오버다임 측은 “자사는 독자 다시점 3D 렌더링 기술, 필터 제작 기술 등 자체 원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며 “덕분에 글로벌 시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췄다”고 전했다.

오버다임 강철수 대표는 “오늘 서울역 무안경 3D 전광판 설치는 오버다임의 우수한 기술력을 세계에 선보일 수 있었던 최고의 기회”라며 “국내의 우수한 기술력을 세계에 알려 글로벌 3D 전문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코레일은 서울역을 시작으로 대전역, 부산역 등에 무안경 3D 디스플레이를 설치할 계획이다.

코레일 관계자는 “이번 귀빈 초청행사가 시장에 큰 홍보 효과를 발휘해 랜드마크 서울역의 이미지를 홍보하는 한편 해당 제품의 글로벌 시장 진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