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화이트바이오, R&D투자확대 등 육성정책 시급
[사설] 화이트바이오, R&D투자확대 등 육성정책 시급
  • 에너지데일리
  • webmaster@energydaily.co.kr
  • 승인 2019.06.21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데일리] 화이트바이오 기술이 기후변화 이슈와 함께 석유를 포함한 에너지 자원 고갈 등 인류가 직면한 수많은 난제 해결의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특히 공장굴뚝의 검은 연기를 하얀색으로 바꿀수 있다는 의미의 화이트바이오는 지속가능한 바이오경제 구축의 핵심적인 분야로 꼽히면서 향후 빠른 성장이 전망되고 있다.

실제 화이트바이오 시장규모는 향후 바이오산업 전체 대비 2배 빠른 연평균 18%의 속도로 성장해 2050년에는 전체 화학산업의 50%를 대체할 전망이다.

화이트바이오가 에너지 대전환시대에 화석원료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환경문제도 해결할 수 있는 대안으로 꼽히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미국, EU 등 세계 주요국은 바이오 경제 실현을 미래 어젠다로 설정하고 R&D 지원, 탄소배출권 거래제, 세제지원 등 다양한 재정·정책적 지원을 하고 있다.

우리도 화이트 바이오에 지원 중이지만 정부R&D 투자가 매우 낮고 주요국에 비해 정책 지원도 부족해 민간 참여와 연구개발이 미진한 상태다. 이에 따라 선진국의 기술 격차를 따라 잡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실제로 우리나라의 바이오 분야 전체 정부R&D 예산은 레드바이오(의약)와 그린바이오(농업) 분야가 대부분의 예산을 차지하고 있고, 화이트바이오 분야는 872억 원으로 바이오 전체의 4.5%에 불과했다.

우리가 주춤하고 있는 사이 글로벌 시장에서는 기술발전으로 화이트바이오의 사업화가 이뤄지면서 화이트바이오의 적용범위가 확대되고 경제성도 향상되고 있다.

특히 해외의 전통 화학 대기업들은 화이트바이오에 대한 공급자 중심의 규모의 경제를 구축해가고 있다.

따라서 세계적인 저탄소·친환경 패러다임 속에서 탄소배출량 감축과 자원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화이트바이오 산업 육성은 반드시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정부의 적극적인 육성 정책과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

특히 국내 기업의 경쟁력 제고와 산업 활성화를 위해 정부R&D 투자 확대, 화이트바이오 제품의 의무구매제도, 바이오매스 수급 인프라 지원 등 다각적인 지원이 필요하다.

기업의 규모에 따라 제반 여건이 다른 만큼 투트랙 맞춤 지원 정책도 요구된다.  다시 말해 이미 연구·생산역량을 보유한 대기업과 중견기업을 위해서는 법률·제도적 기반의 마련을 서두르고, 보다 영세한 중소기업·벤처기업을 위해서는 세제 지원, 연구개발비 지원 등을 확대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