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물공사, 잔반처리 비용 줄여 빈곤가정 후원
광물공사, 잔반처리 비용 줄여 빈곤가정 후원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6.27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네이버스 강원본부와 빈곤가정 지원 사회공헌 협약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한국광물자원공사가 구내식당 잔반 줄이기 캠페인을 통해 절감한 예산으로 지역 내 소외가정을 지원하는 일석이조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했다.

광물공사는 지난 26일 본사 강당에서 굿네이버스 강원본부와 푸드쉐어링 협약을 맺고 500만원 상당의 희망나눔 키트를 전달했다. 생필품과 식료품 등으로 구성된 이 키트는 원주시 내 식품 빈곤가정에 전달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광물공사는 굿네이버스가 진행하는 지역 내 식품 빈곤가정 문제 해결을 위한 푸드쉐어링 운영비 지원 등에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또한 식품 빈곤가정 지원비용을 마련을 위해 매년 발생하는 구내식당 음식물 처리비용의 10%를 줄이기로 하고 매월 ‘잔반 없는 날’을 운영하는 등 음식물 쓰레기 줄이기를 통한 환경보호도 실천할 계획이다.

정장우 광물공사 경영지원처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 내 빈곤가정 문제 해결에 물적·인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사내 잔반 절감 캠페인을 통해 지역 환경 문제에도 관심을 가지고 나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