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트럭·버스 등 대형 상용차부문 LPG 전환 활발
미국, 트럭·버스 등 대형 상용차부문 LPG 전환 활발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19.06.27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펜실베니아 환경부(DEP)는 노후 트럭·버스를 LPG 등 친환경 연료로 전환 시 보조금을 지원하는 대체연료 인센티브 지원프로그램(AFIG)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다고 이달 초 밝혔다.

펜실베니아 관계자는 AFIG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친환경 대체연료 전환에 1백만달러(한화 11억 6천만원)을 할당했으며 연간 5,745MT(metric tonnes)의 온실가스 저감효과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맥캔들리스 위생국(McCandless Township Saintary Authority)은 LPG 차량 5대 전환에 31,200달러(한화 3,600만원), 마운트 프레즌트 스쿨지구(MPASD)는 LPG스쿨버스 17대에 15만1555달러(한화 1억8000만원)을 지원받았다.

한편 텍사스 환경위원회(TECQ)은 친환경 버스 전환에 5,800만달러(한화 670억원)의 예산을 배정했으며 텍사스에서 운행 중인 10년 이상 노후 스쿨버스의 51%를 친환경 버스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했다. 예산은 2억 9백만달러(한화 2,400억원) 규모의 텍사스 폭스바겐 환경 개선프로그램(TxVEMP)에서 지원받는다고 덧붙였다.

지원 정책의 일환으로 텍사스 조지타운 독립 스쿨지구(GISD)는 130만달러(한화 15억원)를 지원받아 LPG스쿨버스 33대를 신규 구매했으며 올해 11월까지 운행 중인 스쿨버스의 1/4을 LPG로 교체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학교관계자는 LPG버스 전환으로 학생들의 건강 개선 뿐 아니라 연간 75,000달러(한화 8,700만원) 상당의 유류비 절감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