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스마트시티 성공, 민간・정부 협업 생태계구축이 ‘답’
[기자수첩]스마트시티 성공, 민간・정부 협업 생태계구축이 ‘답’
  • 김규훈 기자
  • kghzang@energydaily.co.kr
  • 승인 2019.07.05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데일리 김규훈 기자] 스마트시티가 주목 받고 있다.

스마트시티는 정보통신기술(ICT)과 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접목시켜 다양한 도시 문제의 해결책으로 꼽히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스마트시티는 자원 및 인프라, 에너지 부족, 환경・교통 문제 등 도시화에 따른 생태계 파괴 등 다양한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스마트시티는 기존산업을 재구조화하고 다양한 신기술과 혁신적인 서비스를 통해 우리의 일상생활 곳곳에 접목할 수 있는 새로운 미래도시다.

이에 따라 정부는 스마트시티를 혁신성장동력으로 선정하고 2022년까지 기업혁신도시, 주민 30만명이상 등 전국 80개 지자체에 세계적인 스마트시티를 만들겠다는 목표를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세종시와 부산시에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 구축에 나섰다. 스마트시티 생태계 구축을 위한 혁신성장동략 R&D를 추진하고, 특화단지, 통합플랫폼 지원사업, 챌린지 사업 등 다양한 사업도 지원하고 있다.

스마트 시티 산업 육성을 위한 스마트시티 신산업 특례도입과 함께 입지규제 완화, 공유차량, 에너지 관련 특례 등 규제개선도 적극 추진했다.

또한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산하에 스마트시티특별위원회까지 설립했다. 스마트시티의 조성과 확산을 위해 관련 민간기업으로 구성된 스마트시티 융합 얼라이언스도 출범하고 본격활동에 들어갔다.

정부의 이같은 다양 스마트 시티 지원 정책에 기대가 크다. 스마트시티가 먼 미래의 이야기가 아닌 바로 우리 눈앞에 가까이 와 있는 듯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스마트시티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지원정책외에도 정부와 민간기업간의 긴밀한 소통과 협력이 필요하다. 이를 통해 민간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 내야 한다.

다만 스마트시티 사업특성상 대기업의 참여가 필요하지만 대기업 위주의 사업 구도방식에 따른 중소기업 및 스타트 기업이 소외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한다.

대기업에 비해 정보와 능력에서 격차가 있는 중소・스타트 기업의 참여기회를 보장해야 한다는 얘기다.

이를 위해서는 앞서 얘기한데로 정부와 민간기업이 서로 머리를 맞대고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는 등 소통이 이뤄져야 한다.

민간과 정부가 협업생태계를 구축해 민간기업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발굴로 수익을 창출하고, 정부는 스마트시티 조성을 통한 4차 산업 혁명시대의 새로운 먹거리인 신산업 육성과 스마트시티 모델 창출이라는 정책적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다.

이를 통해 전 국민들에게 쾌적하고 편리하며, 안전한 스마트 도시를 제공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