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ND, 베트남에도 인프라협력센터 문 열었다
KIND, 베트남에도 인프라협력센터 문 열었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7.18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즈벡·인니 이어 세 번째… 케냐 등 지속 확대 예정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사장 허경구)는 1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한국과 베트남 정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한-베트남 인프라협력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우즈베키스탄, 인도네시아에 이어 세 번째 해외인프라협력센터다.

이날 행사에는 국토교통부 이성해 건설정책국장, 베트남 교통부(Ministry of Transport) 응우엔 녓 차관, 국회의원 겸 과학기술연합회(VUSTA) 부회장 니엠 부 카이 등 베트남 정부 고위 공무원을 비롯해 현지 기업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해외인프라협력센터는 ‘사람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공동체’를 비전으로 추진하는 정부의 신북방․신남방정책에 따라 국토교통부와 KIND가 우리 기업의 해외 건설 수주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하고 있는 해외 인프라 협력거점이다.

베트남 하노이에 설립된 동 센터는 앞으로 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 등 지역의 인프라 시장 동향 조사·분석, 현지국 정부와의 교류 확대 등을 통해 인프라 분야 PPP 사업 기회를 발굴·사업화를 지원함으로써, 국내 기업들의 수주 지원자 역할을 적극 수행하게 된다.

이날 국토교통부 이성해 국장은 “베트남은 신남방적책의 가장 중요한 파트너이며, 정부의 신남방 정책과 글로벌인프라펀드(GIF)를 연계해 신남방지역에 특화된 민·관협력 펀드를 1억달러 규모로 조성, 인프라 협력을 확대할 방침”이라면서 “한-베 인프라협력센터가 베트남 정부와의 가교역할을 넘어 신남방지역 경제 협력의 중심축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교통부 응우엔 녓 차관도 축사를 통해 “한국은 베트남에 가장 많이 투자하는 국가이며, 베트남은 한국의 제4위 교역국으로서 든든한 파트너이자 동반자라는 사실에 베트남 정부를 대표해 한국에 진심으로 감사하다”면서 “현재 도로, 공항 등 베트남 인프라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만큼 한-베트남 인프라협력센터의 가교역할을 통해 한국과 베트남이 더 많은 PPP 사업을 함께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KIND 서택원 부사장은 “한-베트남 인프라협력센터는 지난 세기 대한민국의 경제발전을 통해 축적된 인프라개발 경험과 노하우를 베트남 및 신남방지역에 전수하는 파이프라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면서 “신뢰할 수 있는 동반자로서 함께 답을 찿고 조력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토교통부와 KIND는 이번달에 케냐에 인프라협력센터를 추가로 설립할 예정이며, 향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