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아라비아 드론 테러… 원유 수급 철저 대비”
“사우디아라비아 드론 테러… 원유 수급 철저 대비”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9.16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석유수급 및 유가동향 점검 회의’ 개최… “단기적 큰 영향 없어”
필요 시 기타 산유국으로부터 대체 물량 확보… 전략 비축유 활용도 검토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은 16일 서울 무역보험공사 중회의실에서 사우디아라비아의 핵심 석유시설 2곳 에서 드론 테러가 발생한 것 관련 「석유수급 및 유가동향 긴급점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은 16일 서울 무역보험공사 중회의실에서 사우디아라비아의 핵심 석유시설 2곳 에서 드론 테러가 발생한 것 관련 「석유수급 및 유가동향 긴급점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정부가 사우디 드론 테러 사건 관련해 원유 수급 차질, 국제유가 상승 등이 국내 시장과 소비자 가격 등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신속히 대응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4일 사우디아라비아의 핵심 석유시설 2곳에서 드론 테러가 발생한 것 관련 16일 에너지자원실장 주재로 ‘석유수급 및 유가동향 점검 회의’를 긴급 개최했다.

현재 국내 원유 도입의 경우 단기적으로는 큰 차질이 없을 것으로 전망되나 사태가 장기화 될 시 수급 차질 가능성이 있으며 국제 유가의 단기 변동성도 커질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다.

사우디산 원유는 대부분 장기계약(최대 20년) 형태로 도입 중이고 사우디 정부도 자체 비축유로 수급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어 단기적으로 큰 차질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정유사에서도 단기적으로 원유 선적 물량·일정에 아직 큰 차질은 발생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사우디는 우리나라의 제1위 원유수입국(2018년 기준 28.95%)이므로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에 대비해 수급 차질 및 유가 변동성에 대해 면밀히 점검할 필요가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필요 시 정유업계와 협력해 기타 산유국으로부터의 대체 물량 확보에 주력하는 한편, 국제유가 변동이 가져올 수 있는 국내 석유가격 변동도 최대한 안정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또한 정부 및 민간이 보유하고 있는 전략 비축유(2018년 말 기준 약 2억 배럴; 정부 9600만 배럴+민간 비축유 및 재고)를 활용해 수급 상황 악화 시 비축유 방출을 검토하는 등 국내 수급 및 가격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또한 국제에너지기구 등 국제 사회와 국제 석유시장 안정화를 위해 긴밀히 공조·협력해 왔으며 향후에 필요한 조치를 취하는데 있어서도 긴밀히 협력해 대응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지난 4월 중동 정세 악화 이후 그동안 유관기관(석유공사, 에경연 등) 및 업계와의 수차례 회의를 통해 ‘비상시 석유수급 계획’을 지속 점검해 왔으며 향후에도 국내 석유수급 및 가격이 안정화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해 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