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노련, "에너지정책, 국민적 공감대가 필요하다"
원노련, "에너지정책, 국민적 공감대가 필요하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10.09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리적 대안과 합의 필요… 국정감사에서 공론화가 시작되길"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수력원자력노동조합, 한국전력기술노동조합, 한국원자력연구원노동조합, 한전원자력연료노동조합 등이 참여하고 있는 원자력 관련 노동조합 연대체인 '원자력노동조합연대(원노련)'이 "현재 진행중인 국정감사를 통해 에너지정책 공론화가 시작되기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지난 9월24일 출범, 원자력산업 붕괴와 이로 인한 원자력종사 노동자의 고용불에 대한 정부의 대책 마련, 원전수출의 교두보와 원자력 생태계 유지를 위한 신한울 3·4호기 공사 재개, 에너지정책 공론화 등을 요구하고 있는 원노련은 지난 7일 '국가 백년대계 '에너지 정책' 많은 고민과 국민적 공감대가 필요합니다'는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원노련은 "에너지정책은 정치적 구호로 만들어질 것이 아니라, 합리적이고 검증된 대안과 국민적 합의를 통해 마련돼야 한다"면서 "그러나 현실은 탈원전이라는 구호 한마디로, 세계 최고의 기술을 포기하고, 대안이라는 가스와 신재생에너지의 위험성(기술적 한계, 안정적 전력공급)과 경제적 부담에 대한 검토와 국민적 합의 없이 수년간 유지해온 에너지정책의 근간을 일방적으로 뒤집어버렸다"고 지적했다.

국가 백년대계인 에너지정책이 이제 막 출반선에 있는 기술로, 안정적으로 유지해왔던 세계 최고의 기술을 대체한다는 것은 매우 위험한 발상이며, 에너지정책은 '정치'의 논리에 의해 시험의 대상이 돼서는 안된다는 설명이다.

원노련은 이어 "2019년 국정감사를 통해 에너지정책 공론화가 시작되기를 진심으로 기대하며, 일방적으로 결정된 에너지정책은 방향성과 속도에서 반드시 재검토돼야 한다"면서 "원노련은 합리적 대안을 마련하는 공론화 자리에 언제든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에너지정책이 올바로 세워지고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