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15기, '주증기 배관' 공극 점검 시작조차 못해"
"원전 15기, '주증기 배관' 공극 점검 시작조차 못해"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10.14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극 추가 발견 가능성… 부실시공 문제 조기 해결 방안 필요"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지난 7월 한빛 4호기에서 157cm에 달하는 대형 공극이 주증기배관 하부에서 발견됐음에도 해당부위에 대해 원전 20기중 15기가 아직 공극 점검을 시작도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국회의원(부산 사하갑)은 14일 한국수력원자력 및 화력발전 5사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ㅡ 한수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2019년 현재까지 발견된 공극은 총 295개이며, 이중 278개(94%)가 한빛 원전(전남 영광)에서 발견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최 의원은 "지난 7월 한빛 4호기에서 157cm 대형 공극이 원자로건물 주증기배관 하부에서 발견돼 원전 안전문제가 다시 불거진 바 있다"면서 "2019년 6월 이전에 발견된 공극들은 대부분 원자로건물 최상단(T형 보강재)에서 발견됐는데, 원자로 중간위치(주증기배관 하부)에서도 공극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 처음 확인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올해 주증기배관 하부에 대한 추가 조사결과 한빛 3·4·6호기에서 발견된 공극은 60개이며, 한수원 자료에 의하면 주증기배관이 있는 원전 20기중 공극 점검이 완료됐거나 진행중인 것은 5기(25%)에 불과하고, 15기(75%)는 점검을 시작조차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잊을만 하면 발생하는 부실시공 문제로 국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면서 “한수원은 원전 부실시공 문제를 조기에 해결할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