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이탈리아 법인, 스포티지 LPG모델 출시
기아차 이탈리아 법인, 스포티지 LPG모델 출시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19.10.30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기아자동차 이탈리아법인은 LPG차 인기에 힘입어 스포티지 ECO-LPG모델을 신규 출시하여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이달 중순 발표했다.

신형 스포티지 ECO-LPG모델은 이탈리아의 BRC-MTM사, 네덜란드 프린스사와의 협업으로 개발된 바이퓨얼 SUV차량이다. 최고출력 127마력을 발휘하면서도 한번 충전으로 1,200km까지 주행 가능하며, 무상 보증기간을 7년까지 지원한다.

주세페 비티(Giuseppe Bitti) 기아 이탈리아법인 대표는 자동차 배출가스 규제 강화에 따라 LPG차와 같은 대체연료 자동차 인기가 높아지고 있으며, 특히 SUV시장에서 LPG자동차가 환경적 우위에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탈리아 북부 밀라노(Milan)시는 도심 대기질 개선을 위해 혼잡요금구역 아레아C(AreaC)를 확대하여 시 전체의 70%를 AreaB로 신규 지정하고 유로4 이하 디젤차의 운행을 제한한다고 밝혔다.

LPG, CNG, 하이브리드, 전기차와 같은 친환경차량은 운행제한에서 제외되고 오염 유발차량이나 전장 12m이상의 중대형 트럭은 10월부터 진입이 금지된다. 밀라노시는 지난 2003년부터 교통 혼잡지역을 AreaC 구역으로 지정하여 진입 차량에 2~5유로(한화 2,600원~6,500원)의 혼잡 통행세를 징수해 왔으며, 노후차량은 진입을 제한하고 위반 시에는 최대 335유로(한화 43만원)의 범칙금을 부과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