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월성원전 1호기 영구정지안 상정 안된다"
"원안위, 월성원전 1호기 영구정지안 상정 안된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11.19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사원 결과 확인 후 월성 1호기 존폐 결정해도 늦지 않아"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 전경. 맨앞이 1호기이다.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 전경. 맨앞이 1호기이다.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전 1호기 영구정지와 관련 '에너지정책 파탄 및 비리 진상규명 특위 위원 및 자유한국당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김기선, 강석호, 이종구, 정우택, 이종배, 박맹우, 최연혜, 강석진, 곽대훈, 김규환, 김석기, 김정재, 박성중, 윤상직, 윤한홍, 이철규, 장석춘, 정유섭, 정점식)들이 반대의사를 표명했다.

이들은 19일 '원안위는 월성 1호기 영구정지안 상정시도를 당장 멈춰야 한다!'는 성명서를 내고 이같이 밝혔다.

위원들은 성명서에서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오는 22일 ‘월성1 호기 영구정지안’을 또다시 상정하려 한다"면서 "국민 혈세 7000억원을 들인 월성 1호기가 이제는 완전히 고철이 되지 않을까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는 이미 한수원 이사회의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결정의 타당성과 이사진의 배임 행위에 대해 감사원 감사를 요구했고, 감사원 조사가 진행 중"이라면서 "원안위는 감사원 결과를 확인한 뒤 월성 1호기 존폐를 결정해도 늦지 않다"고 강조했다.

또한 월성 1호기는 조기 폐쇄 과정에서부터 문제가 많았다고 지적했다. 한수원 이사회가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과정에서 원전 전기 판매 단가를 과도하게 낮추고 원전 이용률을 낮게 전망하는 등 월성 1호기의 경제성을 악의적으로 과소평가해왔다는 설명이다.

성명서는 이와 함께 "월성1호기는 이미 원안위가 2022년까지 연장 가동까지 승인했고 앞으로 운영만 잘하면 되는데, 문재인 정권 들어 월성1호기는 고철이 될 상황에 처했다"면서 "또한 제8차 전력수급계획에 따르면 월성 1호기 조기폐쇄는 ‘경제성, 지역수용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결정하도록 명시돼 있으나, 월성 1호기는 주민수용성 평가가 제대로 시행되지 않고 조기폐쇄가 결정됐다"고 주장했다.

위원들은 "막무가내 식으로 영구정지 최종 절차를 밟아가는 것은 국민의 대표 기관인 국회를 무시하고, 국민의 눈을 가려 한수원의 에너지 폭거를 덮어버리려는 것으로 밖에는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성명서는 이어 "감사원이 한수원 이사회의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결정’이 위법이라고 결론 내린다면 원안위는 그 책임을 어떻게 감당하려 하나. 정권에 코드 맞추듯 월성1호기 영구 폐쇄를 밀어붙인 원안위는 반드시 책임져야 할 것이다"면서 "원안위는 ‘월성 1호기 영구정지안’ 상정을 당장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