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AI)... 산업활용 위한 산업용 표준화 추진
인공지능(AI)... 산업활용 위한 산업용 표준화 추진
  • 윤호철 기자
  • yaho@energydaily.co.kr
  • 승인 2019.12.05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기술표준원, 2019 인공지능(AI) 산업 표준화 워크숍 개최

[에너지데일리 윤호철 기자]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 성장 동력이자 사회변화의 핵심기술로 주목받고 있는 인공지능(AI)의 국제표준 동향을 파악하고, 국내 관련 산업에의 적용을 위한 표준화 방안을 논의하는 워크숍이 열렸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은 5일 제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인공지능 분야 해외 표준전문가(美 NIST)와 국내 산·학·연 전문가 100여명이 참석하는 ‘2019 인공지능(AI) 산업 표준화 워크숍’을 개최했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이번 워크숍을 통해 AI를 관련 산업에 적용하기 위해 산업별 AI 응용기술 전문가 간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표준화 대응체계 구축을 도모한다는 생각이다.

또한, AI기반 스마트 아일랜드 구축을 추진하고 있는 제주도가 AI 적용을 위한 표준화를 논의하는 장을 제공함으로써 선도적인 AI 응용산업이 앞으로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날 행사에는 AI분야 국제표준화위원회(ISO/IEC JTC1 SC42)의 표준화 주도국인 미국의 전문가가 참석해 AI 표준화 동향을 설명하고, 산·학·연 전문가가 AI의 산업별 적용 사례에 대해 발표하고 향후 표준화 전망에 대해 논의했다.

現 AI 국제표준화위원회의 빅데이터 표준화 작업반 의장이자 미국 NIST(국립기술표준원)의 AI 연구원인 ‘우 창’(Mr. Chang Wo)은 AI와 빅데이터 국제표준화 동향을 소개했다.

세부주제로 바이오헬스 분야에는 성균관대 신수용 교수가 ‘헬스케어 인공지능 표준화 동향’를 주제로 의료AI 국제표준화(ISO TC215) 동향 소개와 향후 의료AI에 필요한 표준들을 제안했다.

유통 분야에는 아마존 웹 서비시즈 코리아 (Amazon Web Services Korea) 백현 부장이 ‘인공지능 매장 Amazon Go’ 라는 주제로 스마트 매장에 적용되는 AI 응용 서비스를 소개하고 표준의 필요성에 대해 논의했다.

제조 분야로는 현대제철 이정한 책임이 ‘디지털 트윈 표준화를 위한 유스케이스(Use cases) 개발’을 주제로 AI기술이 적용된 스마트 공장의 디지털트윈 플랫폼 설계 및 실제 제조라인에 적용사례를 발표했다.

건설 분야에서 한국기계연구원 한형석 책임이 ‘인공지능을 이용한 화재 대피로 안내 시스템 개발’사례를 통해 스마트시티에 활용 가능한 빌딩용 AI 화재 대피기술의 구현 가능성에 대해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가전 분야에는 LG전자 최정규 연구위원이 ‘LG AI ThinQ 플랫폼 적용 사례’를 통해 AI기술이 접목된 IoT 스마트 홈 가전을 소개하는 등 표준화를 필요로 하는 AI 응용 산업의 다양한 사례를 공유했다.

특히, 이번 워크숍에 참여한 모든 전문가들은 국내기업이 개발한 산업별 AI 응용기술의 글로벌 시장 진출 시 국제적 통용성을 높이기 위해서 AI 국제표준 선점이 중요함을 공감했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인공지능 기술분야의 퍼스트 무버(First Mover)인 미국도 연방정부차원의 표준화 정책 추진을 통해 글로벌 리더쉽을 강화를 해 나갈 만큼 AI 표준이 중요한 정책도구” 라면서 “우리나라가 산업경쟁력을 보유한 IoT가전, 자율차, 스마트제조 등을 기반으로 AI 응용 산업까지 선도국으로 자리매임 할 수 있도록 우리원도 ‘20년초까지 AI산업 표준화 비전과 전략을 제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우 원장은 이어 “이번 워크숍을 계기로 국내 AI 관련 산업계 전문가의 표준참여를 확대하고 AI가 다양한 산업분야에 적용될 수 있도록 표준화 과제 발굴 및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