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중소기업과 발전폐수 재이용 기술개발 추진
동서발전, 중소기업과 발전폐수 재이용 기술개발 추진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12.30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멤브레인 활용, 발전폐수 70% 공업용수 재활용 목표
김봉빈 한국동서발전 건설처장(앞줄 왼쪽에서 5번째)과 발전소 고도폐수처리 시스템 개발 과제 회의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봉빈 한국동서발전 건설처장(앞줄 왼쪽에서 5번째)과 발전소 고도폐수처리 시스템 개발 과제 회의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30일 울산 중구 본사에서 전 사업소 폐수처리 담당자 및 협력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멤브레인 활용 발전소 고도폐수처리 시스템 개발 과제’ 착수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멤브레인(분리막)은 불순물은 통하지 못하고 깨끗한 물만 통과할 수 있도록 만든 얇은 고체 막을 의미한다.

동서발전은 충청북도 음성군 일원에 총 사업비 약 1조원을 투자, 최신기술과 최첨단 환경설비를 도입한 1000MW급 친환경 천연가스발전소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충북 내륙지역은 각종 산업단지 개발로 인해 공업용수 수요가 급증하고 있어 공업용수 사용량 절감을 위한 신기술 개발이 요구되고 있다.

이번 연구개발은 협력사와 공동으로 멤브레인 방식의 선진 수처리 기술을 국산화, 기존 폐수처리 공정을 개선할 수 있는 시스템을 설계·실증함으로써 발전폐수의 70%를 공업용수로 재활용하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이번 연구개발 성과를 발전소에 확대 적용하면 갈수기 발전소 공업용수 부족에 따른 안정적 전력공급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을 뿐 아니라 폐수처리 시설 부지도 기존 대비 50% 수준으로 저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동서발전은 설명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기업 및 연구소 등과 함께 산·학·연 협의체를 구성, 혁신적 신기술 개발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정부의 국민생활에 밀접한 친환경 기술개발 정책에 부응해 발전소 환경 개선 신기술개발에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