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기평, 제주도 재생에너지 사업 ‘구체화’
에기평, 제주도 재생에너지 사업 ‘구체화’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20.01.15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와 MOU 체결… 제주서 생산된 재생에너지 전력 육지로 역송전
제주 탐라 해상풍력단지
제주 탐라 해상풍력단지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제주도 재생에너지 사업을 구체화하게 됐다.

에기평은 새로운 에너지가치 혁신 모델인 ‘RE300’을 추진하기 위해 제주대학교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10월 제주도청과 ‘탄소 없는 섬 제주’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이번 제주대와의 업무협약으로 제주도와 재생에너지 사업을 구체화하게 됐다.

에기평은 미래 에너지비전을 ‘RE300’으로 정의하고 이와 관련된 기술개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RE300’은 기존의 ‘RE100’을 더욱 확장한 개념으로 ‘제주도에서 생산된 재생에너지 전력을 육지로 역송전해 공급하는 것’을 핵심으로 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에기평은 제주대학교 내에 ‘아리300추진단’을 설치해 상호 협력으로 제주도를 첨단 미래 에너지 산업의 종합 실증단지로 육성하고 이에 필요한 핵심인력 양성에 주력할 방침이다.

또 제주지역의 에너지 환경 분석 등 `탄소 없는 섬 제주 CFI2030' 사업의 시너지를 창출하는 기반 마련에 중추적 역할 수행할 예정이다.

임춘택 에기평 원장은 “제주가 에너지 자립을 넘어서 에너지 기반의 경제가 가능하다는 것을 보이는 것에 아리300 추진단 발족의 의의가 있다”며 “친환경 에너지섬으로서 제주의 성공모델을 다른 지자체와 해외에 확산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