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스마트 모바일 영상관제 시스템 구축
서부발전, 스마트 모바일 영상관제 시스템 구축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20.01.22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 상황 다각적 파악·조치 가능… 현장교육도 완료
서부발전 스마트모바일 영상관제 시스템을 활용, 서인천발전본부 밸브점검 상황을 본사 상황실에서 관제하는 모습
서부발전 스마트모바일 영상관제 시스템을 활용, 서인천발전본부 밸브점검 상황을 본사 상황실에서 관제하는 모습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지난 21일 현장에서 활용 중인 스마트 모바일기기를 통해 재난, 발전설비 고장 등 위기상황 발생 영상을 실시간으로 공유,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하도록 개발된 '스마트 모바일 영상관제 시스템'과 관련, 전사 구축과 순회교육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스마트 모바일 영상관제 시스템'은 현장 영상을 본사 재난종합상황실과 중앙제어실에 전송함으로써 체계적 초동대응과 2차 피해 예방이 가능하며, 사업소 내 다른 모바일기기와도 영상을 공유함으로써 대응력을 높였다. 특히 중앙제어실에서는 최대 16대의 영상을 동시에 수신, 관제함으로써 현장 상황을 다각적으로 파악, 조치할 수 있도록 구축됐다.

현장 직원들을 대상으로 이루어진 순회교육에서는, 영상관제 시스템 사용법과 현장 개선의견을 반영한 OTP접속방식 개선사항 등 스마트 모바일을 활용한 시스템의 주요 기능에 대해 설명했으며, 현장 근무자들은 시스템에 대한 궁금증과 건의사항을 질의, 해소함으로써 시스템 활용능력을 높였다.

특히 스마트 모바일 영상관제 시스템은 지난 10월 평택발전본부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주관으로 시행된 '2019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에서 ICT기술을 활용한 회사 대표과제로 선정돼 우수한 기능을 선보인 바 있으며, 12월에는 화순풍력 6호기 메인 베어링 교체공사 시행 중에 대형 블레이드 분리 현장을 본사상황실로 실시간 중계, 입체적인 상황통제능력을 선보였다.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은 “영상관제 시스템 등 모바일 기반기술은 기타 4차산업 기술과 함께 무한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분야”라면서 “본사의 관련기술 개발 뿐만 아니라 현장의 적극적인 참여가 중요한 만큼 안전역량 제고를 위해 시스템을 적극 활용해달라”고 당부했다.

서부발전은 '중장기 4차산업 기술혁신 로드맵'에 따라 기술경쟁 우위 선점을 통해 신성장동력 창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이번에 개발·도입 완료한 영상관제 시스템 외에도 QR코드와 GENi 설비정보를 연계한 발전현장 설비정보시스템 개발을 상반기 중에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서부발전 서인천발전본부 중앙제어실에서 현장 벨브점검 상황을 관제하고 있다.
서부발전 서인천발전본부 중앙제어실에서 현장 벨브점검 상황을 관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