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산업단지 정보 기반 '공유경제' 서비스 본격화
산업부, 산업단지 정보 기반 '공유경제' 서비스 본격화
  • 윤호철 기자
  • yaho@energydaily.co.kr
  • 승인 2020.01.29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 공유플랫폼(Smart K-Factory)' 모바일 서비스 개시

[에너지데일리 윤호철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오는 30일 산업단지 정보를 기반으로 구축한 스마트 공유플랫폼 모바일 서비스를 본격 제공한다고 29일 밝혔다.

공유경제란 재화를 여럿이 공유해 사용하는 공유 소비를 기본으로, 자원 활용을 극대화하는 경제활동 방식이다.

특히 4차 산업혁명에 따른 플랫폼 기반 구축이 용이해짐에 따라 공유경제가 확산되고 있으며, 산업단지 내에서도 유휴자원 매칭 및 기업 간 거래 활성화, 근로자 편의 증진을 위해 공유경제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했다는 게 산업부의 설명이다.

산업부는 공유경제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해 그간 시범사업, 공유서비스 모델 발굴 등을 추진했다.

지난해 스마트선도산단(반월시화, 창원산단)에서 입주기업 대상으로 생산품 제조 매칭 서비스를 시범 진행했고, 국내 약 25개 민간 공유서비스 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유휴자원 공유, 공동 기업활동, 산단정보 활용 촉진 등과 관련된 서비스를 개발했다.

산업부는 산업단지 공유경제 서비스 기초단계(2019년~2020년)를 거쳐 고도화 단계로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이다.

기초단계에서는 유휴자원 공유 등을 활성화하고, 고도화단계에서는 민간 기업 참여 확대를 통해 자재 공동구매, 마케팅, 인력 공유 등 다양한 서비스 제공 환경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공유서비스 외에 전국 공장설립정보망(FactoryOn) 공장등록 정보를 기반으로 ▲공장찾고 거래하기 ▲우리공장 홍보하기 ▲산업단지 둘러보기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업이나 근로자는 모바일로 시스템(www.kicox.or.kr/kfactory)에 접속해 회원가입 후 서비스를 이용신청 할 수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공유경제 모바일 서비스 개시를 계기로 고도화 단계를 조기 구축하는 한편, 전국 공장설립정보망(FactoryOn) 축적정보를 기반으로, B2B 협업 및 제조창업 활성화 등 민간의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 육성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