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 진정 전망으로 상승
[국제유가]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 진정 전망으로 상승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20.02.13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PEC+ 추가 감산 기대감도 영향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12일 국제유가는 중국 내 코로나바이러스 추가 확진자 감소세, OPEC+의 추가 감산 기대감 등으로 상승했다.

한국석유공사 국제유가 동향에 따르면 브렌트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1.78 달러 오른 55.79 달러, WTI는 1.23 달러 올라간 51.17 달러, 두바이는 전일대비 1.20 달러 상승한 54.23 달러에 마감됐다.

중국 위생건강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준 중국 내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는 전일 대비 2015명 증가한 4만4653명을 기록해 1월 30일 이후 가장 낮은 증가세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가 2월 중 정점을 찍고 이후 진정될 수 있다는 전망이 설득력을 얻으면서 시장 안정 요인으로 작용했다.

OPEC은 지난 12일 공개한 월간 보고서에서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여파로 금년 석유수요 증가량 전망치를 122만B/d에서 99만B/d로 하향 조정했다. 미 에너지정보청 또한 단기 에너지전망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온화한 동절기 기상 등으로 인해 금년 석유수요 증가량을

종전 대비 31만b/d 줄였다.

러시아의 푸틴 대통령이 로스네프 CEO인 이고르 세친을 면담하는 등 OPEC+의 감산 제안을 검토하는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3월 5∼6일 예정된 OPEC+ 회의에서 감산과 관련된 긍정적인 결과가 도출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상승했다.

미 에너지정보청이 발표한 지난 7일 기준 미국 원유재고는 4억4200만 배럴로 전주대비 750만 배럴 증가해 300만 배럴 증가를 예상한 시장 예측을 넘어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