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예상 밖 미 원유 재고 증가로 상승
[국제유가] 예상 밖 미 원유 재고 증가로 상승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20.02.21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기준금리 인하도 영향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20일 국제유가는 예상 밖 미 원유 재고 소폭 증가(휘발유 등 재고는 감소), 중국 사실상 기준금리 인하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다.

한국석유공사 국제유가 동향에 따르면 브렌트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0.19 달러 오른 59.31 달러, WTI는 0.49 달러 올라간 53.78 달러, 두바이유는 0.53 달러 상승한 56.92 달러에 마감됐다.

지난주 미 원유재고가 코로나 19 여파로 250만 배럴 증가했을 것이라는 시장의 예상보다 적은 전주대비 42만 배럴 늘어나는데 그쳤다. 휘발유 및 중간유분 재고는 전주대비 각각 197만 배럴, 64만 배럴 감소했다.

20일 중국이 사실상의 기준금리 역할을 하는 대출우대금리를 0.10%P 인하하며 경제 부양조치에 나섰다. 중국인민은행은 통화정책 보고서에서 코로나19 사태를 직접 언급하며 방역관련 대출 지원을 강화하고 경기 안정을 위한 중앙은행의 역할을 적극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 사무총장은 한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것과 관련해 역학적으로 봤을 때 전 세계적으로 특별한 변화를 알리는 신호는 아니라고 발언했다. 세계 코로나19 감염자는 한국 104명을 포함해 약 7만5000여명, 사망자는 2100여명이다.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미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 인덱스는 전일대비 0.17% 상승한 98.88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