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및 전력그룹사, 코로나 위기 극복 급여반납 동참
한전 및 전력그룹사, 코로나 위기 극복 급여반납 동참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20.03.25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장 및 경영진 월급여 120% 반납… 헌혈, 지역경제활성화 등 다각도 지원
나주시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에 위치한 한국전력 본사
나주시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에 위치한 한국전력 본사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전력그룹사와 함께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극복과 피해지원을 위해 급여를 반납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한전에 따르면,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은 월급여의 120%(월급여 10%×12개월)를 반납하고, 처·실장급 간부직원은 월급여의 36%(월급여 3%×12개월)를 반납할 계획이다.

참여한 그룹사는 한전을 비롯해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 한국전력기술(사장 이배수), 한전KPS(사장 김범년), 한전원자력연료(사장 정상봉), 한전KDN(사장 박성철) 등 10개사다.

반납 급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지원하는 재원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한전은 이와 함께 혈액 수급난 해소를 위해 전사적으로 헌혈의 날, 헌혈증기부행사 등 ‘사랑나눔헌혈캠페인’을 전개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300여 명이 헌혈에 동참했다.

또한 직원들의 자발적 기부로 조성한 한전 러브펀드를 수제마스크 생산에 참여하는 사회적 경제조직 및 봉사단체에 지원, 면마스크 10만세트를 노약자 등 마스크 확보에 어려움이 있는 계층에 제공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취약계층 지원 및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전국 사업소를 통해 지역 농수특산물을 지역사랑상품권으로 구매해 복지기관에 전달하고, 구내식당 지정일 휴무제를 시행하는 등 인근 지역식당 활성화에도 앞장서고 있다.

뿐만 아니라 앞서 한전은 전력그룹사와 공동으로 코로나19 위기 극복 성금 32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고, 전국상인연합회와 협력하에 소비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는 1694여 개 전통시장에 손소독제 10만개(2억7000만원 상당액)를 제공한 바 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한전과 전력그룹사 임직원 모두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고통분담 운동에 힘을 보태겠다”면서 “앞으로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관심을 가지고 사회공헌활동을 적극 추진하여 사회적 가치 구현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