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해외자원 개발 선택이 아닌 필수다
[기자수첩]해외자원 개발 선택이 아닌 필수다
  • 최일관 기자
  • apple@energydaily.co.kr
  • 승인 2020.05.08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데일리 최일관 기자] 우리나라의 해외자원개발은 2008년 공기업 대형화 전략에 따른 공기업 선도의 자원개발 투자가 확대되면서 본격화됐다.

하지만 2012년 이후 공기업의 재무건전성 악화 및 부실자산에 대한 투자 논란, 글로벌 경제침체, 유가 하향 안전세 등으로 해외 자원개발 투자는 크게 위축됐다.

우리나라의 해외자원개발 투자액을 보면 2012년 약 87억8000만 달러에서 2017년 25억4000만 달러로 30% 이하 수준으로 감소했고, 참여 중인 사업 수도 지속적으로 감소 추세다.

문제는 에너지 자원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우리로서는 해외 에너지 자원 개발이 필수적이라는 점이다. 에너지 자원 확보 능력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게 필요하다는 얘기다.

하지만 정부의 해외자원개발 예산을 보면 해외자원개발조사(조사·기반구축)에 배당한 예산은 2011년 100억원 수준에서 올해 17억원으로 대폭 줄었다.

해외자원개발융자 예산 규모도 같은 기간 2900억원에서 370억원으로 크게 축소됐다. 반면 중국과 일본은 세계 전역으로 자원개발 영역을 넓히고 있다. 중국은 아부다비, 이란, 우간다, 멕시코, 세네갈 등 8개 광구에서 탐사·개발·생산을 위해 지분 확보에 나서고 있다.

일본은 2030년까지 에너지 자주개발률을 40%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아래 호주, 캐나다, 영국, 러시아, 카자흐스탄, 이라크 등 해외 자원개발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우리가 멈칫하는 사이 중국과 일본은 미국 '셰일 혁명' 이후 저유가를 자원 개발 기회로 활용하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이제는 우리도 해외 자원개발에 대한 인식을 바꿔야 한다. 해외자원개발을 통한 에너지 자원 확보에 나서야 한다.

흉년에도 식량 생산을 유지해야 하고, 평화 시에도 일정 규모의 군대를 유지해야 하듯이 국가의 에너지 자원 생산 능력은 언제나 일정하게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이를 위해서는 국내외 자원개발 사업과 자원개발 역량 강화가 필요하다. 특히 해외 자원개발은 실패 확률이 높은 만큼 정부 차원의 광범위한 지원과 전문성 및 장기간 쌓아 놓은 네트워크 등이 중요하다.

이를 통해 해외 자원개발 사업성에 대한 보다 면밀한 검토와 함께 리스크 분산을 위한 수단 및 사업 안정성 확보 등을 강구해야 한다. 에너지 자원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우리로서는 해외 에너지 자원 탐사·개발은 선택이 아닌 필수적인 일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