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태안군 사회적 경제공동체 활성화 협약 체결
서부발전, 태안군 사회적 경제공동체 활성화 협약 체결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20.05.22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내 자원을 활용한 비즈니스모델 발굴 등 공동 추진
한국서부발전 임정래 국정과제추진실장(좌측)과 태안군 사회적 경제네트워크 김진헌 회장(오른쪽)이 업무협약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서부발전 임정래 국정과제추진실장(왼쪽)과 태안군 사회적 경제네트워크 김진헌 회장(오른쪽)이 업무협약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과 태안군 사회적 경제네트워크는 지난 21일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공동체 활성화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서부발전 임정래 국정과제추진실장과 태안군 사회적 경제네트워크 김진헌 회장이 참석했으며, 사회적기업인 '담채원'의 박대곤 대표, 마을기업인 '오석산 영농조합법인' 장동수 대표 등 관계자들도 자리를 함께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지역 내 자원을 활용한 비즈니스모델 발굴 ▲사회적 경제조직 관련 청년일자리 창출 ▲사회적 경제기업 창업·육성 및 역량 강화 등 다양한 노력을 함께 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날 임정래 실장은 “사회적 경제기업은 지역사회를 살릴 잠재적 산업군인 만큼, 사회적 경제기업이 성장해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회사 차원에서 다양한 지원 사업을 계속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진헌 회장은 “사회적 경제기업은 이윤보다는 사회전체의 이익을, 자본보다는 사람을 목적으로 하는 경제조직으로 현재 태안군에 36개의 기업이 소재하고 있으며, 아직 인력·마케팅 등 부족한 부분들이 많다”면서 “앞으로 서부발전과 함께 사회적 경제공동체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부발전은 코로나19 피해 최소화를 위해 태안군 내 협력중소기업 및 지역 소상공인 73개 기업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사업을 시행, 기업별로 최대 300만원의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특히 화훼농가를 위해 4000만원 상당의 화훼를 구매하는 등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