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소시, 암소시, 박명시
명소시, 암소시, 박명시
  • 에너지데일리
  • webmaster@energydaily.co.kr
  • 승인 2004.09.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눈은 밝은 곳에서 동작하는 시 세포인 추상체와 어두운 곳에서 동작하는 시세포인 간상체로(조명교실12) 나뉘어져 있다.

밝기에 따라서 반응하는 시세포가 다르기 때문에 물체를 식별하는 능력도 밝기에 따라서 차이가 나게 된다.

우리가 보는 시각계의 구분에서 눈의 동작에 따라 크게 분류하면 명소시, 박명시,암소시 3가지로 분류할 수 있다.

명소시(photopic vision)는 휘도 약 2nt 이상의 밝기에서 물체의 색과 모양이 선명하게 보이는 것을 말하며, 암소시(scotopic vision)는 휘도 약 0.001nt 이하의 상태에서 추상체가 동작하지 못하고 간상체만 동작하는 상태로써 물체의 명암만 흐릿하게 식별할 수 있는 상태를 말한다.

명소시와 암소시의 중간으로 양자가 혼재해있는 박명시(mesopic vsion)는 휘도 약 0.001nt에서 2nt 미만의 어슴프레한 장소에서 물체의 색과 형태가 어느 정도 보이는 것을 말한다.

이와 같은 우리 눈의 밝기에 대한 순응을 고려하여 조명설계시 적용시키는 것이 필요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