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투고] 원자력 시대, 전문인력이 부족하다
[독자투고] 원자력 시대, 전문인력이 부족하다
  • 에너지데일리
  • webmaster@energydaily.co.kr
  • 승인 2009.06.29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 체르노빌 원전사고 및 미국 TMI 원전사고 등으로 침체기를 유지하던 원자력발전은 신고유가 시대 도래와 기후변화 협약, 교토 의정서 발효 등으로 전환기를 맞고 있다.

지구 온난화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이산화탄소 배출을 감소시키고 화석연료 사용을 획기적으로 줄여야 하는데 이를 위해 미국은 과거 20여년간 건설을 중단했던 원자력 건설을 32기, 유럽 41기, 남아공 20기, 중국과 인도를 중심으로 각각 86기, 14기 등 2020년까지 총 287기의 신규원전 발주가 예상돼 전 세계적으로 원전 르네상스가 도래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한 지난해 우리정부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저탄소 녹색성장’으로 삼겠다고 선언하고 이를 위해 ‘에너지 기본계획 2030’을 전격 발표했다. 오는 2030년까지 원자력 발전 비중을 현재의 26%에서 41%로 늘리겠다는 것이다.

저탄소 녹색 성장의 첫걸음으로 원자력발전 확대를 천명한 것은 녹색성장의 가장 현실적 대안이 원자력이라는 점을 인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정부의 원자력 발전 확대정책에 맞춰 오는 2016년까지 8기의 원전을 건설해 가동하고 2030년까지 10여기를 추가로 건설, 향후에는 20기를 준공한다는 목표이다.

그러나 아쉬운 부분도 없지 않다. 원건건설 종사자로 한 분야에 전문가로 자리 매김하기까지는 전문 교육과 실무 경험을 통한 장기간의 숙련도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최근 정부는 획일적인 공기업 인원감축으로 생산성 향상이란 맹목적으로 원전전문 종사자 정원을 줄이는 정책을 펴고 있다.

원자력 발전의 안전성은 건설에서부터 발전에 이르기까지 모든 분야에서 전문 인력이 확보되어야 가능하다.

따라서 정부는 ‘원자력 르네상스 시대를 선도하는 원전 수출국’으로 우뚝 서기 위해 원전 수출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것과 동시에 중·장기적으로 소요되는 신규원전 건설 및 가동을 위해 원자력 전문 인력을 늘리는 정책을 강구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

/ 정연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