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휴인력 중소기업 유입촉진대책 시급
유휴인력 중소기업 유입촉진대책 시급
  • 에너지데일리
  • webmaster@energydaily.co.kr
  • 승인 2003.02.17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령별 도합 최대 697만명 휴직 … 차별화된 지원시책 필요

최근 출산율 저하와 고령화 진행 등에 따라 노동시장 신규인력 공급이 점차 위축되는 추세에 있으며 중소기업은 신규일자리를 계속 창출하고 있어 인력수급상 문제가 심화될 전망이다.

이에따라 중기청은(청장 이석영)은 중소기업연구원과 공동으로 중소기업의 21세기형 인력공급원을 발굴해 구조적인 인력난 해결키 위해 ‘유휴인력의 중소기업 유입촉진 방안’연구를 실시했다.

결과 중소기업이 활용가능한 잠재적 인력은 주로 29세 이하 청년층, 30∼50세 중장년 여성, 50∼65세 고령자 등으로 활용가능한 유휴인력 규모는 최소 129만명, 최대 697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이같은 유휴인력의 일부가 중소기업에 유입될 경우 인력난 크게 해소될 것으로 기대되며 또 전체실업률의 2배이상인 청년실업 문제의 해결과 국가인적자원 활용의 극대화가 가능할 것으로 분석됐다.

유휴인력을 취업시장 및 중소기업에 진입시키기 위해 수반되는 다양한 제약조건을 극복하기 위한 지원시책으로는 청년층의 경우 재학중 경력지도 강화, 중소기업 특화 경력개발 프로그램 저공 등 차별화된 취업지원이 필요할 것으로 조사됐다.

또 여성유휴인력의 경우 취업지도 및 직업능력 개발지원과 탄력적 근무시간제 확산이 시급하다는 결과가 나왔으며 고령인력을 위해선 고용시스템 변화, 전직지원 확대, 고령자인력센터 운영 등이 필요하다는 결과가 산출됐다.

한편 중기청은 이런 연구결과를 토대로 구조적인 인력부족을 겪는 중소기업에 유휴인력 유입을 촉진키 위해 중소기업 근무환경 및 복리후생개선, 인적자원관리 선진화 등을 위한 지원시책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최동혁 기자 free@epower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