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기술훈련센터, 100번째 교육생 맞이했다
대한전선 기술훈련센터, 100번째 교육생 맞이했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8.05.16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9년부터 국내·외 19개국 전력청 및 시공사 581명 수료
고객 맟춤형 전문 교육… 고객 만족도 및 제품 경쟁력 제고
대한전선 기술훈련센터 접속훈련장에서 실습 중인 사우디아라비아 시공업체 직원들
대한전선 기술훈련센터 접속훈련장에서 실습 중인 사우디아라비아 시공업체 직원들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대한전선(대표집행임원 최진용)이 고객사에 초고압케이블 접속 관련 전문교육을 제공하며,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 동시에 제품에 대한 경쟁력과 신뢰성을 확보하고 있다.

대한전선은 자사 기술훈련센터(TTC, Technology Training Center)의 ‘초고압케이블 접속훈련’이 100회를 맞았다고 16일 밝혔다.

당진공장 내에 있는 기술훈련센터는 대한전선 직원들에 대한 기술 교육은 물론 고객사와 협력사를 대상으로 케이블과 접속재 전문 교육을 수행하는 곳이다.

‘초고압케이블 접속훈련’은 기술훈련센터의 주축이 되는 과정으로, 국내·외 전력청과 시공사 등 주요 고객사 및 협력사에 기술 교육과 접속 훈련을 제공함으로써 초고압케이블 접속 전문가를 양성하는 교육이다.

기술훈련센터가 설립된 2009년부터 현재까지 총 100회에 걸쳐, 사우디, 싱가포르, 호주, 러시아 등 세계 19개국의 580여 명이 교육을 수료하고 접속 전문 인력으로 활동하고 있다.

현재 진행 중인 100번째 교육 대상자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전문 시공업체인 세르콘(Cercon)社의 직원들로, 이들은 사우디의 주요 전압인 132kV급 초고압케이블 접속에 특화된 교육을 받고 있다. 지난 달 23일부터 시작된 교육은 총 4주간에 걸쳐 진행되며, 오는 18일 수료식을 끝으로 마무리 될 예정이다.

대한전선 기술훈련센터 관계자는 “고객별 맞춤 커리큘럼과 실제 제품을 활용한 실습 과정 등을 통해 현장에서 즉시 활용 가능한 전문교육을 제공한다”면서 “양질의 교육을 제공함으로써 고객 만족도를 높임은 물론, 대한전선의 초고압 제품과 시공능력에 대한 경쟁력을 인정받을 수 있는 기회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명칭 : (주)에너지데일리
  • (우)07220 서울 영등포구 당산로38길 13-7 주영빌딩 302호
  • 대표전화 : 02-2068-4573
  • 팩스 : 02-2068-4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남준
  • 제호 : 에너지데일리
  •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719
  • 등록일 : 1999-07-29
  • 인터넷등록번호 : 서울 아 01975
  • 등록일 : 2012-02-12
  • 발행일 : 1999-09-20
  • 발행·편집인 : 조남정
  • 에너지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에너지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ergydail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