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설] '제2차 지능형전력망 기본계획' 주요 내용은…
[해설] '제2차 지능형전력망 기본계획' 주요 내용은…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8.07.18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8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녹색성장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정부는 스마트그리드 서비스가 구현되는 체험단지 조성 등을 주요 골자로 하는 ‘제2차 지능형전력망 기본계획’을 마련하고, 18일 열린 녹색성장위원회에서 심의·확정했다.

지능형전력망(스마트그리드)이란 전력망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해 실시간으로 정보를 수집·이용함으로써, 전기소비를 합리화하고 전력생산을 효율화하는 전력망을 의미한다.

이에 따라 전기소비를 합리화하고 전력생산을 효율화하는 동시에 전력분야에서 에너지신산업을 창출을 목적으로, 향후 5년간(2018~2022)의 정책방향을 담은 제2차 지능형전력망 기본계획을 확정한 것이다.

이에 따르면 제2차 기본계획은 ‘에너지전환 시대, 소비자가 중심이 되는 전력시장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스마트그리드 新서비스 활성화 ▲스마트그리드 서비스 체험단지 조성 ▲스마트그리드 인프라 및 설비 확충 ▲스마트그리드 확산 기반 구축 등 4대 부문별 정책을 마련했다.

먼저, 스마트그리드 新서비스 활성화를 보면, 현재 산업용·일반용에 적용되고 있는 계시별 요금제를 주택용으로 확대하기 위해 올 하반기부터 약 2000가구를 대상으로 2년간 주택용 계시별 요금제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현재 대형 공장이나 빌딩 소비자가 참여하는 수요자원 거래시장은 국민 DR(수요자원) 시장으로 확대, 소형 상가나 주택용 소비자도 수요감축 요청을 받으면 스마트가전을 이용하거나, 모바일앱을 통해 정보를 제공받고 소비자가 직접 전기사용을 줄여 수익을 얻을 수 있도록 제도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는 올해 6월부터 시범사업이 진행중이며, 6개월간의 시범 적용 후 참여율, 인센티브 등을 고려해 내년 하반기까지 제도를 정비할 예정이다.

또한 소비자가 개인정보제공에 1회만 동의하면 일정기간 동안 한전이 전력사용정보를 사업자에게 직접 제공하는 전력 빅데이터 플랫폼을 2019년부터 본격 운영, 이웃간 전기요금 비교, 국민 DR 등 빅데이터를 활용한 새로운 사업모델을 발굴·확산한다는 방침이다.

신재생에너지, ESS, 전기차 등 소규모 전력자원을 모아 거래하는 전력중개사업은 올해 말까지 시행령과 관련 규정 개정을 통해 제도를 마련하고, 내년부터 전력중개시장을 개설할 계획이다.

18일 녹색성장위원회에서 확정된 ‘제2차 지능형전력망 기본계획’에 따르면 전력망의 ICT 인프라 확충에 향후 5년간 2.5조원이 투자된다.
18일 녹색성장위원회에서 확정된 ‘제2차 지능형전력망 기본계획’에 따르면 전력망의 ICT 인프라 확충에 향후 5년간 2.5조원이 투자된다.

정부는 이와 함께 2개 도시에 스마트그리드 서비스 체험단지를 조성한다. 이를 통해 주민들이 일상생활에서 다양한 스마트그리드 서비스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한다는 복안이다.

2개 도시에는 스마트계량기(AMI), 태양광, 전기차 충전기와 같은 분산형 전력설비가 집중 구축되고, 계시별 요금제, 전력중개사업과 같은 서비스도 단계적으로 확대된다. 특히 내년부터 스마트그리드 서비스를 하나하나 실증, 2021년말 완공되는 세종 스마트시티 시범도시에 적용한다.

아울러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스마트그리드 인프라와 설비를 확충해 나간다. 시간대별로 전력사용량을 수집하는 AMI는 전국 2250만호에 지속적으로 확충하고, 미래 재생에너지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에도 대비해 실시간으로 신재생발전소를 감시·제어할 수 있도록 2020년까지 신재생통합관제시스템을 구축한다.

이같은 미래 스마트그리드 확산에 대비해 송배전망, 변전소 등 전력망의 정보통신(ICT) 인프라 확충에도 향후 5년간 2.5조원을 투자한다.

스마트그리드 확산과 산업계의 혁신역량 강화를 위한 기반 구축에도 적극 나선다. 이를 위한 정책추진체계로 업계, 공공기관, 전문가, 소비자단체 등 민·관이 참여하는 ‘스마트그리드 정책 협의회’를 구성·운영한다.

인공지능·블록체인 등 요소기술을 활용한 기술개발 등에 5년간 4000억원을 지원하고, 2020년까지 개별기기와 전력망과의 상호운용을 위한 표준화 로드맵 개정도 추진한다.

뿐만 아니라 DR사업, 전력중개사업 표준약관을 제정하는 등 소비자 권리를 보호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고, 전력망 운영기술, 서비스 개발 부문을 중심으로 연구인력 양성에도 박차를 가한다.

정부는 이와 같은 4대 부문 정책 추진에 공공부문과 공동으로 5년간 4조5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 1차 계획때보다 75% 늘어난 금액이다.

※ 2차 계획 기간 각 부문별 주요 투자 계획

구분

추진 과제

1차 계획기간

(‘12~17)

2차 계획기간

(‘18~22)

1

스마트그리드 서비스 활성화

817

1,322

 

 

계절별시간대별 요금제 확대

-

-

 

 

국민 DR 확대 개편

59

228

 

 

전력 빅데이터 기반 사업모델 창출

707

962

 

 

전력중개사업 도입시행

51

132

2

스마트그리드 서비스 체험도시 조성

2,338

1,062

 

 

스마트그리드 서비스 체험단지 조성

2,338

1,062

3

스마트그리드 인프라 및 설비 확충

14,770

37,071

 

 

AMI 인프라 확충

4,838

11,413

 

 

실시간 기반 전력망 운영체계 구축

400

827

 

 

전력망 ICT 인프라 확충

9,532

24,831

4

스마트그리드 확산 기반 구축

7,537

5,283

 

 

민관 정책 협력 네트워크 강화

-

5

 

 

5대 부문별 기술개발 및 표준화

4,858

3,862

 

 

상호운용표준 기반 확충

1,445

746

 

 

산업진흥 및 수출산업화 지원

479

230

 

 

소비자 권리개인정보 보호 강화

-

5

 

 

융합형 혁신인력 양성

755

435

전체 합계

25,462

44,73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명칭 : (주)에너지데일리
  • (우)07220 서울 영등포구 당산로38길 13-7 주영빌딩 302호
  • 대표전화 : 02-2068-4573
  • 팩스 : 02-2068-4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남준
  • 제호 : 에너지데일리
  •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719
  • 등록일 : 1999-07-29
  • 인터넷등록번호 : 서울 아 01975
  • 등록일 : 2012-02-12
  • 발행일 : 1999-09-20
  • 발행·편집인 : 조남정
  • 에너지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에너지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ergydail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