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공동주택 열사용시설 에너지진단 무상서비스 '호평'
한난, 공동주택 열사용시설 에너지진단 무상서비스 '호평'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8.11.12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7일 진단서비스 발대식… 전년보다 50% 증가 3만세대 확대 계획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사회적 가치 실현 등 공적역할 이행 및 에너지효율향상을 위해 2018년도 공동주택 열사용시설 에너지진단 무상서비스를 확대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에너지진단 서비스는 열사용시설 장기사용에 따른 설비 노후화와 관리미흡으로 인한 효율 저하 등 고객 불편사항에 대한 공사의 선제적 대응을 목적으로 지난 2016년부터 시행중이다.

이 서비스는 전문장비를 갖춘 설비전문가가 공동주택 내 기계실과 세대를 직접 방문해 열교환기, 각종 조절밸브, 온도조절기 등 설비 작동상태 및 고장점검을 시행하고, 열화상카메라를 이용해 세대 난방상태와 열손실을 안내하는 등 에너지관리 컨설팅도 함께 진행된다.

실제 에너지 진단서비스를 받은 주민들은 간단한 조작이나 부품교체로 난방효율이 향상돼 매우 만족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는 게 공사측의 설명이다.

공사 관계자는 “본 사업을 통해 지역난방품질 향상 및 에너지사용 절감을 통한 난방비 절감을 유도함은 물론, 신규 일자리 창출 등 정부정책에 부응함으로써, 친환경 에너지공기업으로서 사회적가치 실현을 적극 이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1기 신도시로 노후화된 공동주택이 많은 분당 및 고양사업소서비스 전담 인력을 확충한 바 있다. 지난 7일 진단서비스 발대식을 시행했으며, 시행대상을 전년보다 50% 증가한 3만세대로 확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