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상유도전동기, 지속적으로 사후관리 한다”
“삼상유도전동기, 지속적으로 사후관리 한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8.11.19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공단, 전기전흥회와 2차 집중 관리 나서… 1차 위반업체 대상 개선 여부 점검
1차 사후관리 점검 활동 모습
1차 사후관리 점검 활동 모습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 삼상유도전동기에 대한 집중 사후관리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에너지공단은 한국전기산업진흥회와 함께 삼상유도전동기에 대한 2차 집중 사후관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2차 집중 사후관리는 1차 사후관리 위반 업체를 중점 대상으로 위반사항 시정 여부 및 전동기 시장 전반에 대한 개선 여부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달 1일부터 전동기 최저기준이 프리미엄급(IE3)으로 전용량대에 확대·적용됐고 내년 1월 1일부터 대용량 전동기(225∼375kW)의 2극과 8극도 IE3급으로 관리하게 됨에 따라 이에 대한 안내도 병행할 계획이다.

김형중 에너지공단 효율기술실장은 “전동기 집중 사후관리를 통해 건전한 제품 유통에 만전을 기하고 내년에는 품질관리를 포함한 제조 전반에 대한 업체 점검도 진행하겠다”며 “에너지이용합리화법 시행규칙 개정으로 통관 전 신고가 의무화됨에 따라 통관 시 수입제품에 대한 규정준수 여부도 적극 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에너지공단과 전기산업진흥회는 전동기 업계의 애로 및 건의사항과 불법 전동기 신고 접수를 위해 ‘프리미엄 전동기 확산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전동기 업계의 목소리를 지속적으로 청취, 에너지 효율관리 정책에 반영하고 있다.

한편 공단은 지난 8월부터 3주간 실시한 1차 집중 사후관리에서 전국 공구상가 및 제조·수입업체 80개소를 불시 방문해 84개 모델을 점검했고 그 중 규정 위반제품 12개 모델(8개 업체)을 적발해 청문을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