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신재생 발전설비 안전관리 강화한다
두산중공업, 신재생 발전설비 안전관리 강화한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8.11.22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안전공사와 기술협약 체결… 풍력발전·ESS 등 안전관리 검사 기술 개발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두산중공업은 한국전기안전공사와 발전설비 기술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발전설비 신뢰도 향상과 신재생 발전설비 안전관리 기준 강화에 나선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각 분야별 발전설비 검사 기술 교류회 및 파괴 검사 신뢰도 향상을 위한 정기 협의회를 열어 기술ᆞ정보ᆞ인력 교류를 추진하는 등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특히 풍력발전 및 ESS 등 최근 주목 받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안전관리 기준을 강화하고 새로운 검사 기술을 개발하기로 했다.

김명우 두산중공업 사장은 “최근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지면서 풍력발전과 ESS와 같은 신재생 발전설비 안전관리에 대한 중요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양사의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를 통해 전기안전관리체계를 한 단계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