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원전 국민의식조사 결과, '언론'은 없었다
[기자수첩] 원전 국민의식조사 결과, '언론'은 없었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8.11.23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을 알 수 있는 조사 결과가 다시 한 번 나왔다. 또한 다른 측면에서는 기자에게도 숙제가 주어졌다.

한국원자력학회와 에너지정책 합리화를 추구하는 교수협의회는 지난 19일, (주)한국갤럽에 의뢰해 만19세 이상 1006명을 대상으로 최근 실시한 제2차 ‘2018 원자력 발전에 대한 국민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현재보다 많이 늘려야 한다(16.9%), 현재보다 약간 늘려야 한다(18.5%), 현재 수준으로 유지해야 한다(32.5%), 현재보다 약간 줄여야 한다(15.9%), 현재보다 많이 줄여야 한다(12.6%)는 비율로 조사됐다. 정부의 에너지정책에 대한 평가에서는 잘한다(44.8%)와 못한다(46.5%)로 오차범위 내에서 부정적인 평가가 다소 우세했다.

그러나 사실 이번 결과에서 기자에게 가장 눈길을 끌었던 질문과 답변은, 원전 관련 정보·메시지 신뢰 기관 조사에 대한 물음에, 언론은 신뢰하지 않는다(66.2%)는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았다는 점이다.

함께 예시에 들어간 정부, 원자력학계, 한국수력원자력, 환경단체 등은 과반에 근접하거나 과반을 넘게 신뢰한다고 응답했지만, 언론은 장점인식 우위, 장점·단점 동등인식, 단점인식 우위 등 모든 분야에서 30% 안팎으로 낙제점을 한참 밑돌았다.

뿌린대로 거두는 것. 이같은 평가에 기자도 책임을 피해갈 수 없다. 기자도 지금까지 사안에 따라 이해관계에 의해 피해간 부분도 있고, 앞장 선 부분도 있음을 고백한다.

기자가 이러한 이야기를 적는 것은, 이제는 국민의 뜻이 담긴 에너지 정책이 수립돼야 하기 때문이다. 지금처럼 아(我)와 피아(彼我)를 구분하는 시점일수록, 내편과 네편이 아닌, 객관적이고 신뢰를 얻을 수 있는 지표가 마련되고, 일관성 있는 정책이 이뤄져야 하기 때문이다.

기자는 지난해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에서, 원자력 분야에서도 나름의 민주적인 방향으로, 함께 지혜를 모으고 상대를 존중하는 결과를 도출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엿볼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기자만의 바람이었을까. 그 이후, 이해관계에 의해 각자의 관점에서 해석하고, 상대의 단점만을 지적하기에 바쁜 것이 현실이다. 이에 가장 앞장서고 있는 것 또한 언론이다.

언론의 신뢰도 하락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에너지 분야에서 만큼은, 제대로 알지 못하면 언급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도 있다. 악의적인 기사, 논란을 일으키기 위한 기사, 일부 단편적인 사실만으로 전체인 양 확대 왜곡하는 기사 등 나쁜 기사들이 너무도 많이 보인다. 같은 기자 직함을 달고 있는 사람으로서 부끄럽지 않은가 하는 마음도 든다.

옳고 그름, 평가는 후대에 결론나겠지만, 기자가 몸담고 있는 에너지 분야에 전환점이 온 것만은 분명하다. 그리고 이같은 현상은 굳이 현정부·현시점이 아니더라도, 언젠가는 올 것이었고, 충실하게 논의돼야 하는 내용이라고 본다. 그리고 그 길에 언론은 제대로 서있어야 하고, 똑바로 적어야 함을 다시 한 번 새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명칭 : (주)에너지데일리
  • (우)07220 서울 영등포구 당산로38길 13-7 주영빌딩 302호
  • 대표전화 : 02-2068-4573
  • 팩스 : 02-2068-4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남준
  • 제호 : 에너지데일리
  •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719
  • 등록일 : 1999-07-29
  • 인터넷등록번호 : 서울 아 01975
  • 등록일 : 2012-02-12
  • 발행일 : 1999-09-20
  • 발행·편집인 : 조남정
  • 에너지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에너지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ergydail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