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기술인협회, '2019년은 제2의 도약 위한 해'
전기기술인협회, '2019년은 제2의 도약 위한 해'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1.02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도 시무식… 법제도 개선·업무 개선 등 중점 추진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전기기술인협회(회장 김선복)는 2019년도 기해년 새해를 맞아 2일 중앙회 회관 3층 대회의실에서 ‘2019년도 시무식’을 개최했다.

이번 시무식은 김선복 회장, 유태완 부회장, 김세동 부회장, 이혁재 상근부회장, 김동환 감사, 김종철 감사, 서울권 및 경기권역의 시·도회장 등 임직원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특히 협회는 2019년을 '제2의 도약을 위한 해'로 정하고, 대외적으로는 국회에 발의된 법안 통과 등 법제도 개선에 적극 노력하는 한편, 내부적으로는 업무혁신과 온라인업무 개선, 회원배가 운동 및 교육인 프라 개선을 중점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직원 스스로 업무에 자긍심을 갖고, 상호 신뢰 및 단합을 통해 회원서비스 개선 등 협회의 발전에 기여할 것을 결의했다.

이날 협회 김선복 회장은 "직원과 회원은 분리하여 존재할 수 없는 하나이며, 우리 모두가 협회가 주인"이라면서 "협회에 대한 애정과 진정성을 갖고 맡은 바 업무에 전문가가 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