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원자력연료, 새해 시무식 후 현충원 참배
한전원자력연료, 새해 시무식 후 현충원 참배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1.02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봉 사장, "서로 배려하고 협조하는 2019년 되길"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전원자력연료(사장 정상봉)는 2일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사내 강당에서 시무식을 열고 한해 힘찬 출발을 다짐했다.

정상봉 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하고 신기술 및 신사업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가자"면서 "고객신뢰 강화, 생산시스템 고도화, 사회적 책임 및 공유가치 실현을 핵심 과제로 삼아 2019년 한 해를 임직원 모두가 줄탁동기(啐啄同機)의 지혜로 서로 배려하고 협조하는 한 해를 보내자"고 당부했다.

시무식과 신년하례 후에는 임원 및 간부급 직원 40여 명이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호국 영령의 넋을 기리고 원자력 공기업으로서 국민경제 및 국가 에너지안보에 기여할 것을 다짐했다.

한편 이날 시무식에서는 2018년도 청렴인상 및 KNF인상 시상도 진행됐다. 청렴인상에는 양승찬 부장, 경영부문상에는 최춘경 지사장, 기술부문상에는 권기준 처장, 생산부문상에는 서중석 기술차장, 설계부문상에는 전상윤 실장, 품질부문상에는 박상수 기술차장이 각각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