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칼럼]LNG벙커링・LNG추진선 관련 국가종합정책 시급
[데스크칼럼]LNG벙커링・LNG추진선 관련 국가종합정책 시급
  • 에너지데일리
  • webmaster@energydaily.co.kr
  • 승인 2019.01.11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남준/ 편집국장

[에너지데일리]중국이 ECA(황산화물 배출 규제지역)를 선포하고, IMO(국제해사기구)가 내년부터 황산화물 배출규제 발효를 예고하면서 친환경 선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중국 정부는 지난해 10월1일 주강삼각주와 장강삼각주, 보하이만(베이징·텐진·허베이) 해역을 배출제한구역(ECA)로 지정, 이 지역에 진입하는 모든 선박이 황산화물 배출량을 0.5% 이하로 낮추도록 제한했다.

대만 역시 올 1월1일부터 전 지역을 ECA로 지정했다. 오는 2020년 전면적으로 시행되는 IMO의 환경규제에 앞서 자체적으로 ECA를 시행하고 나선 것이다.

황산화물 배출규제가 본격화됨에 따라 4만8000척에 이르는 전 세계 모든 선박들이 벙커C유 대신 LNG를 사용하거나 벙커C유보다 훨씬 비싼 MGO연료를 사용해야 한다. 아니면 스크루버를 장착해 황산화물의 배출을 현재의 3.5%에서 0.5% 수준으로 낮춰야 한다.

이런 상황에서 국내에서 처음으로 LNG 벙커링 바지 시스템 설계가 한국선급의 기본 승인을 획득했다. 이번 기본승인으로 500㎥급 LNG 벙커링 바지 시스템이 공식적으로 설계의 안전성을 인정받고 건조에 착수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현재 답보 상태에 머물러 있는 국내 LNG 추진 선박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전 세계적으로 친환경 연료인 LNG를 사용하는 선박이 크게 증가하는 상황에서 LNG선박 기본설계의 기술적 적합성을 공식적으로 인증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LNG추진 선박이 강화되고 있는 글로벌 해양환경 규제에 가장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LNG연료는 디젤연료에 비해 황산화물은 100%, 질소산화물은 92%, 분진은 99%, 이산화탄소는 23%나 덜 배출하는 친환경 연료다. 연료비용도 벙커C유에 비해 약 30% 저렴해 경제성도 충분하다.

이에 따라 미국, 유럽 각국을 비롯해 중국, 싱가폴, 일본 등은 공격적인 LNG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들 국가는 LNG선박 건조와 LNG 항만 건설에 총 투자비용의 10%를 지원하고 있다.

이는 2020~2025년 사이 최소한 1만2000척의 LNG 신조선이 발주되거나 LNG추진선 개조가 전망되는 등 사상 최대의 호황을 누릴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이다.

반면 우리나라는 이미 수년간 논의를 거듭해 왔음에도 LNG벙커링 터미널 및 LNG추진선박 공급에 대한 국가종합정책이 수립하지 못하고 있다. 공공기관 선박의 LNG추진선 전환정책은 추진 중이지만 해운기업 선박의LNG추진선 교체 또는 발주 지원정책은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을 획기적으로 개선하지 않을 경우 우리나라는 향후 호황이 예상되는 LNG추진선 분야에서 뒤쳐지는 등 최악의 상황으로 몰릴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우리나라가 글로벌 LNG추진선 분야를 선점하기 위해서는 국가의 정책적 지원을 통한 국내 선사들의 LNG선박 조기 확충이 필요하다. 특히 독일, 프랑스, 중국, 일본 등을 압도할 수 있도록 LNG 선박 교체 속도를 높여야 한다.

LNG추진선 교체 지원규모도 대폭 확대하고, 우리나라도 2020년 이전에 ECA를 선포해야 한다. 이를 통해 우리나라가 세계적 이슈인 기후변화, 환경보호, 해상안전, 해양오염 문제에 선도적인 정책을 추진하고 있음을 전 세계에 알리고 이를 조선업과 해운산업을 살리는데 적극 활용해야 한다.

아울러 우리나라가 글로벌 LNG벙커링 허브국가로 발전할 수 있도록 전국 LNG벙커링 항만개발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LNG 벙커링 기지를 조속히 구축해야 한다.

특히 세계 최고의 LNG조선기술과 도시가스 LNG운용기술, 그리고 세계적 규모의 LNG수급력 등을 활용해 우리나라가 LNG벙커링 허브 국가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이 이뤄져야 함은 물론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