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관리공단, 올해 석·연탄산업에 2067억원 투입한다
광해관리공단, 올해 석·연탄산업에 2067억원 투입한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1.30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0% 이상 1분기 조기 집행… 석탄산업 기반유지 등 효과 기대
한국광해관리공단 본사(강원도 원주) 전경
한국광해관리공단 본사(강원도 원주) 전경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한국광해관리공단(이사장 이청룡)이 올해 석·연탄산업에 총 2067억원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광해관리공단은 석탄 광산 및 근로자 등을 위한 탄가안정대책비 1059억원, 탄광 이직근로자 등을 위한 폐광대책비 748억원, 저소득층 연탄사용가구에 260억원 등 총 2067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이를 통해 석탄산업 기반유지, 생산 감축에 따른 이직근로자 생활안정 도모, 연탄가격안정을 통한 저소득층대상 에너지 복지 향상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는 것이 공단 측의 설명이다.

특히 공단은 1분기에 사업비의 80% 이상을 조기 집행, 에너지 취약계층의 난방비 부담을 완화시키고 석·연탄 소비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탄광 및 연탄공장 운영에 도움을 줄 계획이다.

노순규 공단 석탄지원실장은 “석탄과 연탄은 저소득층 가구에 여전히 중요한 난방 연료”라며 “공단은 석탄산업의 생산기반 유지와 연탄의 안정적인 공급을 통한 서민생활 보호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