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도심 대기질 개선 위해 LPG택시 전환 지원
영국, 도심 대기질 개선 위해 LPG택시 전환 지원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19.01.30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로5 이하 택시 LPG 전환 시 37억・노후 택시 면허 반납 시 1477만원 지급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영국 런던시가 택시로 인한 도심 대기오염 문제가 심각하다고 판단, 대기질 개선을 위한 노후 택시 LPG 전환 지원금 지원에 나선다.

30일 대한LPG협회에 따르면 사디크 칸 런던 시장은 친환경 택시 보급을 위해 유로5 이하 택시의 LPG 전환 시 250만 파운드(한화 37억원) 규모의 보조금을 지원하고 노후 택시 면허 반납 시 최대 1만 파운드(한화 1477만원)을 지급한다고 최근 밝혔다.

또 친환경 택시 보급으로 2025년에는 택시 배출가스를 현행보다 65%이상 감축 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런던교통공사(TfL)는 수송부문 질소산화물 배출량(NOx) 중 택시가 차지하는 비중이 20%에 달한다며 노후 택시를 런던 대기오염의 주원인으로 지목한 바 있다.

올해부터 런던택시의 차령 제한은 15년으로 의무화된다. 런던교통공사는 2022년부터 택시 차령 제한을 12년으로 단축하고 LPG, 전기 등 저공해 친환경 택시에 한해 기존 15년으로 유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