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거래소, 거래대금 결제차수 '월4차'로 간소화
전력거래소, 거래대금 결제차수 '월4차'로 간소화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2.11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력시장 개설 후 최초 축소… 회원사 편의성 향상 등 기대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에 위치한 전력거래소 전경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에 위치한 전력거래소 전경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전력거래소(이사장 조영탁)가 에너지전환 시대를 맞아, 올 2월 초부터 에너지신산업 활성화에 부합하는 전력거래대금 결제 간소화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어 관심을 모은다.

이에 따라 전력거래소에 등록한 전력거래 회원사 입장에서는 매월 6차에 나눠 진행되던 전력거래대금 결제 업무가 월4차로 대폭 축소, 업무 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전력시장 개설 이후 최초의 결제차수 축소이기도 하다.

11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그동안 전력시장에서는 태양광 등 소규모 회원사 가입이 대폭 증가하고, 정산 및 결제 프로세스에 대한 투명성 강화로 관련 업무량이 증가하면서, 간소화된 결제일정에 대한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특히 소규모 회원사들은 전력거래대금 결제 일정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고 세금계산서 처리에 많은 어려움을 토로해왔다. 또한 한국저력 및 구역전기사업자 등 전력구매사업자 측에서도 차수별 거래기간이 상이해 자금운용 주기가 불규칙하다는 의견을 제시해왔다.

전력거래소는 회원사의 다양한 이해관계를 회원사 성격에 맞는 맞춤형 의견수렴 및 회원사별 니즈를 반영, 기존 월6차의 결제차수를 4차로 축소하고, 차수별 거래기간도 비슷하게 조정하는 결제일정 개선안을 마련했다.

대규모 발전사업자 및 전력구매사업자 측에서는 자금운용의 편의성이 향상되고, 소규모 회원사 입장에서는 복잡했던 결제 일정이 간편해지면서 청구, 세금계산서 발행, 회계처리 등의 관련 업무가 크게 간소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력거래소는 새로운 결제일정이 최초로 적용되는 2019년도 정산결제 일정을 공표하고, 전력거래 회원사 모두에게 탁상용 달력을 제작·배부, 변경된 결제일정에 대해 안내하고 있다. 정산달력은 전력거래소 홈페이지(www.kpx.or.kr)와 전력통계정보시스템(epsis.kpx.or.kr) 등 인터넷사이트를 통해 전문 PDF파일 열람 및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