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산전, 일본 3번째 대규모 태양광발전소 준공했다
LS산전, 일본 3번째 대규모 태양광발전소 준공했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3.06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영·유지도 총괄… 레퍼런스 기반, 스마트 에너지 시장 점유율 확대
6일 공식 준공한 LS산전의 18MW급 하나미즈키 태양광발전소 모습
6일 공식 준공한 LS산전의 18MW급 하나미즈키 태양광발전소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LS산전이 일본 현지에서 수주한 3번째 메가솔라(대규모 태양광) 발전소가 준공됐다. LS산전은 자사의 레퍼런스를 기반으로 스마트 에너지 시장 점유율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LS산전은 6일 사업비 약 460억원 규모의 18MW급 하나미즈키(化見月) 태양광 발전소 준공식을 갖고,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LS산전은 지난 2017년 9월 일본 혼슈(本州) 이시카와현 가시마군(鹿島郡) 지역 약 30만㎡ 부지에 구축되는 ‘하나미즈키 태양광발전소’ 건설 및 운영 사업자로 선정, 발주사인 ‘이시카와 하나미즈키1 합동회사’와 EPC 턴 키 사업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같은 해 지반 등 기초공사를 끝냈고, 겨울 혹한기 휴지기를 거쳐 지난해 2월 말 시설물 설치를 시작으로 착공에 들어갔다. 그리고 지난해 12월 구축 공사를 끝낸 후 올 초 실증 및 계통연계 운전을 시작했다.

이번 준공식은 전종세 LS산전 일본법인장을 비롯해 발주사인 이시카와 하나미즈키1 합동회사와 현지 시공업체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시카와 하나미즈키1 합동회사는 호쿠리쿠(北陸)전력과 매년 약 5000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기를 20년에 걸쳐 kWh당 36엔의 가격에 공급하는 PPA(전력판매계약)를 체결했다. 또한 일본법인 LSIS Japan을 통해 책임준공과 발전효율을 보증하고, 설계·조달·시공(EPC)은 물론 향후 20년 간의 운영·유지(O&M, Operation & Maintenance)를 총괄하게 된다.

이번 사업은 LS산전의 첫 일본 메가솔라 사업인 이바라키현 미토(水戶) 뉴타운 메가솔라 파크 발전소와 2017년 완공된 일본 최초의 태양광-ESS(에너지저장장치, Energy Storage System) 연계 39MW급 홋카이도(北海道) 치토세(千歲) 태양광 발전소에 이은 세 번째 사업이다.

LS산전 관계자는 “지난 2009년 국내 기업 최초로 일본 태양광 시장에 진출해 쌓아온 사업 경험과 기술 신뢰성을 바탕으로 스마트에너지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리고 있다”며 “대규모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료한 만큼 일본 메가솔라 시장을 지속 공략하는 한편 신재생에너지 연계 송변전 솔루션으로 사업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