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폐기물 답이 없다' 시민선언
'핵폐기물 답이 없다' 시민선언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3.06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116개 단체·개인 2074명… "임시방편 안된다"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개인 2074명을 비롯해 환경운동연합, 에너지정의행동, 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녹색연합, 정의당, 노동당 등 전국 116개 단체는 6일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핵폐기물 답이 없다'는 선언을 했다.

이들은 이날 시민선언문'을 통해 "우리나라에서 고리핵발전소 1호기가 가동된 이래 30년 이상 핵발전을 하면서 쌓아둔 고준위핵폐기물은 총 1만4000톤에 이른다"면서 "핵발전을 멈추지 않는 한 해마다 750톤이 추가로 누적될 것이며, 신규로 건설하겠다는 5기의 핵발전소에서 나올 폐기물까지 염두에 둔다면 그 양은 더욱 늘어만 갈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세대가 고장과 사고의 위험을 무릅쓰고 핵발전소를 가동한다 하더라도 그로 인한 폐기물의 관리와 책임, 피해는 모두 미래세대가 떠맡아야 한다"며 "우리는 미래세대에게 현세대가 빚어 낸 과거의 재앙을 10만년 이상 봉인하는 책임을 강요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핵발전소 확대 시도를 멈추고, 이미 백지화했던 신한울 3·4호기의 건설을 재개하려는 움직임을 중단할 것, 그리고 신고리 4호기 조건부 운영허가를 재검토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우리는 정부에게 핵폐기물의 위험성을 정확히 알리고 민주적 공론 절차에 거쳐 핵폐기물 관리정책을 재수립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현 정부는 과거와 달리 고준위핵폐기물 관리정책을 제대로 수립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으나, 임시방편에 불과한 임시저장고를 우선 증설하려 한다면, 핵폐기물 문제에 대한 안이한 인식과 태도가 역대 그 어떤 정부 하등 다를 것이 없고, 결국 핵폐기물 문제를 차기 정부로 떠넘기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영상은 한병성 원자력안전연구소(준) 박사가 핵폐기물의 위험성 및 문제점에 대해 발언하고 있는 모습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