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UN환경계획과 ‘글로벌 에어맵’ 구축 프로젝트 협력
KT, UN환경계획과 ‘글로벌 에어맵’ 구축 프로젝트 협력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3.13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면 사장 “글로벌 환경 문제 개선에 적극 동참하겠다”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KT(회장 황창규)는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케냐 나이로비에서 열리는 ‘제4차 UN환경총회’에 초청받아 에어맵 코리아의 글로벌 확산 계획을 발표하고 KT의 빅데이터 플랫폼 역량을 기반으로 UN환경계획과 ‘글로벌 에어맵’ 구축 프로젝트에 협력한다.

KT는 지난해 12월 글로벌 환경 문제 개선을 위해 UN환경계획과 협약을 체결하고 이를 이행하기 위해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환경 빅데이터 협력’ 패널 토의에 참여,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에어맵 코리아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또한 ICT를 활용해 환경사업을 하는 구글 어스, 케냐의 1위 통신 사업자 사파리콤 등과 글로벌 에어맵 구축 프로젝트를 위한 비즈니스 협력 방안도 논의했다.

총회 기간 글로벌 혁신 기업들이 참여하는 환경총회 전시회에도 참여했다. KT가 국내에 구축한 전국 규모의 공기질 측정망 및 개방형 플랫폼 구축 사례, 빅데이터 분석 사례, 에어맵 어플리케이션 등 에어맵 코리아 관련 솔루션을 선보였다. 전시 부스에는 200여개 글로벌 환경 기관과 기업이 방문해 큰 관심을 보였다.

KT는 에어맵 코리아의 핵심역량을 활용해 글로벌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UN환경계획 부사무총장 조이스 수야와 미팅을 가졌다. 이를 위한 구체적인 실행방안으로 UN환경계획의 글로벌환경종합상황실 구축 사업에 참여하기로 협의했다.

조이스 수야 부사무총장은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AI 등 혁신적인 ICT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는 한국의 대표 기업인 KT와의 협력이 글로벌 환경 문제 개선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 믿는다”며 상호협력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이동면 사장은 “이번 UN환경총회 참여를 계기로 KT 에어맵 코리아는 이제 국내를 넘어 글로벌로 나가게 됐다”며 “앞으로 UN환경계획과의 파트너십을 강화해 글로벌 환경 문제 개선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