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보건공단, 베트남 석면 금지정책 수립 돕는다
안전보건공단, 베트남 석면 금지정책 수립 돕는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3.14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표단에 석면 안전관리 기술 전수… 산업안전보건 협력 강화도 논의
14일 석면 안전관리 기술 습득을 위해 안전보건공단을 찾은 베트남 건설부 응엔 반 신(Ngueyen Van Sinh, 첫줄 왼쪽 7번째) 차관 및 대표단과 안전보건공단 이처문 교육문화이사(첫줄 왼쪽 6번째)가 본격적인 일정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4일 석면 안전관리 기술 습득을 위해 안전보건공단을 찾은 베트남 건설부 응엔 반 신(Ngueyen Van Sinh, 첫줄 왼쪽 7번째) 차관 및 대표단과 안전보건공단 이처문 교육문화이사(첫줄 왼쪽 6번째)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안전보건공단(이사장 박두용)이 베트남의 석면 금지정책을 적극 지원한다.

안전보건공단은 14일 공단을 방문한 베트남 대표단에 석면 안전관리 기술을 전수하고, 산업안전보건 증진을 위한 협력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공단에 따르면 베트남은 석면사용이 활발한 국가 중 하나이며, 최근 관련 질병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석면 사용을 제한하는 정책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베트남 건설부는 한국과 일본의 석면 안전관리 정책과 기술을 벤치마킹, 정책 수립에 도움을 받기 위해 WHO 베트남 사무소의 협조를 얻어 이번 대표단을 파견했다.

공단은 베트남 대표단에 석면섬유 포집 및 분석 방법, 석면 함유물질 해체·제거작업 실습교육 등 석면 안전관리 기술을 전수했다.

이와 함께 아시아 지역 개발도상국의 산업안전보건 증진을 위한 양국 간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을 추진하는 방안도 함께 논의됐다.

안전보건공단 이처문 교육문화이사는“공단의 석면안전관리 기술이 베트남 석면금지 법안 마련에 도움이 되고, 실질적인 질병 감소 효과가 나타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단은 개발도상국의 산업안전보건 증진을 위해 베트남, 몽골 등 아시아 지역 9개 국가와 협정을 체결하고, 2001년부터 기술자문과 초청연수 등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2016년에는 베트남 하노이 인근 선따이시에 공단과 한국국제협력단(koica), 베트남 노동보훈사회부가 공동으로 총 106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산업안전보건훈련센터를 개관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