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산업 통해 미세먼지 해결한다… 체계적 지원 추진
공기산업 통해 미세먼지 해결한다… 체계적 지원 추진
  • 최일관 기자
  • apple@energydaily.co.kr
  • 승인 2019.03.1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LG전자-광주TP MOU 체결… 광주시에 공기산업 클러스터 조성

[에너지데일리 최일관 기자] 정부가 미세먼지 해결책의 일환으로 '공기산업' 육성에 나선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8일 광주테크노파크에서 개최된 '공기산업 육성 협력 MOU 체결식'에 참석, 이같은 방침을 밝혔다.

실제 최근 미세먼지 악화와 건강에 대한 관심증대, 소득수준의 향상 등에 따라 공기정화 관련 시장이 크게 성장하고 있다.

공기청정기 판매량이 최근 2~3배 이상 급증했고, 의류관리기, 건조기, 송풍기 등 공기관련 틈새 가전제품 시장도 급성장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또한 주택 이외에도 사무실, 학교, 병원, 지하상가 등 생활공간별로 특성에 맞는 공기정화 기술과 제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 시중에 판매되는 제품들은 대규모 공간에 필요한 용량이나, 에너지효율, 시설별 특화 기능 등이 부족한 실정이다. 따라서 공기산업을 육성할 기회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다.

정부는 이같은 점을 감안해 ▲생태계 활성화 ▲초기판로 확보 ▲해외 시장개척 ▲지원체계 등 각 분야별로 공기산업 육성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즉, 대형 실증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고 선도기업과 기업연구소 등 유치를 통한 공기산업 클러스터 조성에 나서는 한편 지역 학교 등에 공공조달을 확대, 혁신제품의 초기판로를 지원하고 민수시장으로의 확대를 유도한다.

아울러 해외 규격에 맞는 국내 시험인프라를 구축하고, 유망제품 발굴, 디자인, 인·허가, 마케팅전략 수립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함으로써 중소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을 밀착지원 함과 동시에 기업과 전방위적으로 소통하고, 타부처 및 지자체와의 협력을 통해 공기산업 육성을 체계적으로 지원한다.

이날 MOU는 광주시-LG전자-광주TP 간 체결됐다. 지역 산·학·연과 LG전자 간 공기산업 핵심R&D, 전문인력 양성, 생산·제조 분야 협력을 통한 광주지역 공기산업 생태계 조성이 주 목적이다.

광주시와 LG전자는 그동안 가전분야 R&D협력, 학교 내 공기청정기 보급사업 등을 통해 협력관계를 발전시켜 왔으며, 그 성과가 공기산업 육성과 발전을 위한 협력 MOU체결까지 이어졌다는 설명이다.

성 장관은 “오늘 체결된 MOU가 공동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에 산업 생태계 회복과 R&D·인력양성 파트너십 구축을 통해 상생협력한다는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면서 “공기산업 육성과 발전을 위해 지역 산·학·연 등 혁신주체와 LG전자가 뜻을 모아 선도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MOU 체결식에 이어서는 전품연 광주본부에서 열린 '에어가전 기업협의체 입주행사'에 참석, 에어가전센터 운영현황을 살펴보고, 지역 중소기업 및 에어가전센터 임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