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기협회, '전기의 날' 기념식
대한전기협회, '전기의 날' 기념식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4.10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갑 회장, "전기계, 해결해야 할 어려운 과제 쌓여 있다"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1900년 4월10일 우리나라 민간 최초로 서울 종로의 전차정거장 가로등에 불을 밝힌 점등일을 기념하는 행사가 펼쳐졌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주최하고 대한전기협회(회장 김종갑)가 주관한 제54회‘전기의 날’ 기념식이 지난 9일 63컨벤션 센터(서울 여의도 소재)에서 정부·국회 및 국내·외 전기산업계 관계자 약 8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날 김종갑 회장은 기념사에서 "과거 낯설고 생소했던 전기가 119년이 지난 지금에는 가장 소중하고, 가장 익숙한 에너지가 됐다"면서  "전기는 사람들이 행복한 삶을 유지하고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갈 수 있는 동력이며, 경제성장을 이끄는 산업의 동맥"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근대화와 산업화의 과정에서 우리나라가 전 세계적으로 찾아보기 힘든 초고속 성장을 이룰 수 있던 것도 고품질의 전기가 안정적으로 공급된 덕분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김 회장은 그러면서 "지금 우리 앞에는 이전까지와는 비교할 수 없는, 즉 깨끗하고 안전하면서도 사용이 편리한 전기를 안정적으로 공급해야 한다는 어려운 과제가 쌓여 있다"면서 "이렇게 복잡하고 까다로운 요구를 해결하는 것은 누구 하나의 힘만으로는 불가능하며, 우리 전기인 모두가 서로의 경험과 지혜를 하나로 모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종갑 회장은 "앞으로 ‘기후변화 대응’과 ‘미세먼지’, 그리고 ‘에너지전환’과 ‘디지털변환’과 같은 중요한 문제들을 함께 고민하고, 그 해결방안도 함께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