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행정심판 본위원회', 세종시 이외 지역에서도 열린다
'중앙행정심판 본위원회', 세종시 이외 지역에서도 열린다
  • 최일관 기자
  • apple@energydaily.co.kr
  • 승인 2019.04.15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익위, 국민 권익 적극 구제·당사자 구술권 확대 및 보장

[에너지데일리 최일관 기자] 중앙행정심판위원회 전원회의인 '본위원회'가 앞으로는 세종시가 아니 다른 지역에서도 개최된다. 국민의 권익구제를 위한 행정심판 서비스가 보다 적극적으로 확대 운영되는 것이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소속 중앙행정심판위원회는 국민의 권익을 적극적으로 구제하고, 당사자의 구술권을 확대·보장하기 위해 오는 26일 중앙행심위 전원회의인 '본위원회'를 대구에서 처음으로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그동안 공공기관의 잘못된 처분으로 피해를 본 국민은 중앙행심위에 행정심판을 청구한 후, 본위원회가 열리는 날 세종시에 있는 정부세종청사 심판정에 직접 찾아와서 자신의 고충을 개진해야 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중앙행심위가 사건의 현장으로 직접 찾아가 국민의 고충을 듣고 권익을 구제하는 적극행정을 구현한다.

중앙행심위는 또 2019년 현재 제기된 행정심판 청구사건 중 영남 지역에서 청구한 사건이 수도권 지역을 제외하고 가장 큰 비중(20%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본위원회 첫 지역순회심판을 대구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권익위 허재우 행정심판국장은 "최초로 경상도 지역에서 개최되는 중앙행정심판 본위원회에서 국민 권익을 적극적으로 구제할 계획"이라며 "권익위는 앞으로도 국민을 찾아가는 심판서비스를 지속해서 추진해 국민과 현장에서 소통하는 적극행정의 노력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