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력연, 에너지공단과 스마트시티 구축 협력
한전 전력연, 에너지공단과 스마트시티 구축 협력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4.25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공단, 전력연구원 보유 플랫폼 활용 서비스 개발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원장 김숙철)은 지난 24일 대전에서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과 스마트시티 에너지플랫폼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스마트시티란 사물인터넷(IoT) 및 정보통신(IT) 기술을 활용, 상수도·전기 등의 도시 자산이 운영되는 도시를 말한다. 따라서 스마트시티 플랫폼은 스마트시티의 전력, 수도, 가스 등 각종 데이터를 바탕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시스템을 의미한다.

세계 스마트 시티 시장규모는 2023년까지 207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2003년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국내형 스마트시티 U-City가 진행 중이다.

이와 관련 전력연구원은 전력·교통·지형 등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도시 재난 대응, 온실가스 배출 관리 등 스마트시티 서비스 개발이 가능한 플랫폼을 올해 개발했다. 전력연구원의 스마트시티 플랫폼은 청년벤처 및 민간기업의 육성 및 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해 개방형 서비스 기능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며 탄소배출량 관리 서비스 개발도 가능하다.

에너지공단은 전력연구원에서 개발한 스마트시티 플랫폼을 활용, ▲3D 가상도시 구축 기술 ▲도시 에너지 계획도구·시뮬레이션 기술 ▲도시 에너지 통합관제 기술 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전력연구원 신진호 책임연구원은 “전력연구원의 스마트시티 플랫폼은 수도, 가스, 난방 등 다양한 분야에 확장이 가능하다”면서 “플랫폼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를 통해 에너지 사용 절감 및 전력수급 안정화에 기여하겠다”고 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