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ND, 유럽부흥개발은행(EBRD)과 공동사업 금융협력 추진
KIND, 유럽부흥개발은행(EBRD)과 공동사업 금융협력 추진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10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그린시티 프로젝트 등 다양한 영역 상호 협력 합의
유럽부흥개발은행 Pierre Hilbronn 부총재와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 허경구 사장이 업무협약 체결 후 악수하고 있다. (사진=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
유럽부흥개발은행 Pierre Hilbronn 부총재와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 허경구 사장이 업무협약 체결 후 악수하고 있다. (사진=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사장 허경구)는 9일 오후(현지시각 2시)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사라예보에서 열린 '제28차 연차총회'에 참석, 유럽부흥개발은행(European Bank of Reconstruction and Development, EBRD)과 인프라 사업 공동개발 및 향후 추진사업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연차총회'는 유럽부흥개발은행이 주최하는 최대 행사로, EBRD의 전년도 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업무추진 전략을 확정짓는 연례행사다.

유럽부흥개발은행은 동구권 및 구소련 국가들의 시장경제체제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1991년 설립된 개발금융기구이며, 한국을 포함한 비유럽 23개국 및 유럽 43개국과 EU, European Investment Bank 등 총 68개 회원으로 구성돼 있다. 한국은 체제전환국 지원 등을 위해 1991년 창립회원국으로 가입했으며, 호주와 이사 및 대리이사직을 3년씩 순환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양 기관은 기관별 주요 추진전략을 포함, 진행 중인 후보 사업에 대한 정보를 교환했다. 향후 KIND와 EBRD는 관심 지역 내 정보교류를 포함해 공동 타당성 조사 수행과 투자기회를 탐색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스마트시티·그린시티 분야의 도시개발 프로젝트과 관련, KIND가 주도적으로 한국의 고도화된 도시개발 프로젝트 관련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기로 하는 등 다양한 영역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KIND는 이번 연차총회에서 EBRD 관계자, 회원국 정부 기관 및 투자자와의 네트워크를 구축함은 물론 아국기업의 동유럽, 중앙아시아 등 신북방 지역 진출과 향후 협력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KIND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아국기업의 네트워크 및 EBRD의 역내 정부 앞 영향력, 재원 등을 활용해 동유럽, 중앙아시아 및 아프리카 등의 지역에서 민관협력사업을 추진하고, 리스크 경감 및 사업성 강화 등을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맖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